[현장 종합] 유쾌한 재난 영화 ‘엑시트’, 무더위 날릴 조정석X임윤아 시원한 활약
[현장 종합] 유쾌한 재난 영화 ‘엑시트’, 무더위 날릴 조정석X임윤아 시원한 활약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엑시트’의 주역들은 여느 재난 영화와 다른, 유쾌한 분위기를 예고했다. 조정석, 임윤아가 펼친 고군분투가 현실감 넘치는 재난 영화를 완성했다.

17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엑시트’ 언론시사회에는 이상근 감독과 조정석, 임윤아, 김지영, 박인환, 참석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 영화다.

이 감독이 영화의 소재를 유독 가스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가스 종류마다 무게가 달라 (바람을 타고) 올라갈 수 있는 높이가 전부 다르다고 하더라. 그런 한계를 두면, 높은 곳에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불안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가스가 현실을 대변할 수도 있을 것 같고, 가스가 주는 이질감도 신선할 것 같았다”고 했다.

여느 재난 영화와 달리, 유쾌한 분위기로 전개되는 것에 대해서도 “재난 영화라고 해서 어둡고, 긴장감 넘치게 갈 수도 있었지만 ‘엑시트’는 가족에서 파생된 이야기다. 일상적인 캐릭터를 통해 자연스럽게 유머러스한 분위기를 만들고 싶었다”고 했다.

졸업 후 취업에 실패한 백수 용남 역의 조정석과 그의 후배이자 회사원 의주 역을 맡은 임윤아는 대학 시절 산악 동아리에서 갈고닦은 실력으로 위기를 탈출한다. 현실적인 액션 연기는 물론, 공감 가득한 에피소드들이 스펙터클한 여느 재난 영화와는 차별화를 만들어낸다.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조정석은 “촬영 전에 와이어 타는 연습과 클라이밍 연습을 했다. 어떻게 하면 몸의 중심을 잘 잡는지 연구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할 때 손이나 다리의 위치를 어디에 둬야 할지 배웠다”고 액션 연기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내 힘으로 하는 부분도 있지만 와이어의 도움도 받았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또 현장에서 김자미 선수도 많이 지도를 해줬다”고 주변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윤아 또한 “촬영을 하기 전부터 운동이나 클라이밍을 배웠다. 액션 스쿨도 다니며 준비를 했다. 의주는 지치지 않는 체력이 매력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처음 대본을 보고 체력적으로 힘들 것 같아 걱정을 했다”고 부담감을 토로했다. 이어 “하지만 준비 과정도 있엇고, 다른 분들이 응원을 해주셨다. 안전하게 할 수 있게 준비를 해준 스태프들도 있어 의주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조정석은 “임윤아가 너무 빨라 나도 저절로 빠르게 달렸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건물 벽을 타고) 위로 올라가는 장면을 찍을 때도 호흡이 맞지 않으면 다칠 수 있었는데 임윤아의 운동 신경이 좋아 호흡이 잘 맞았다. 영민함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호흡을 강조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지영과 박인환은 용남의 누나와 아버지 역을 맡아 극 중 용남의 사투를 응원하며 애틋한 가족애를 보여준다. 위기 상황이 주는 긴박감도 있지만, 희생까지 감수하는 가족들의 감동적인 사랑이 감동을 전한다.

김지영은 “‘엑시트’가 블록버스터지만 오밀조밀한 가족애가 담겨 있다. 우리가 사는 모습 속에서 웃고 울 수 있는 코드가 있어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영화가 될 것 같다”라며 “슈퍼히어로가 아니라 평범한 모두가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다”고 영화의 장점을 강조했다.

‘엑시트’는 31일 개봉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