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사극의 고정관념 탈피”...‘신입사관 구해령’
[현장 종합] “사극의 고정관념 탈피”...‘신입사관 구해령’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7.1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이 조선시대에 새로운 상상력을 던졌다. ‘조선시대에 여사(女史)제도가 정착되었다면?’이라는 가정에서 시작한 작품은, 조선시대가 가진 고정관념을 탈피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사극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는 이런 부분을 강조했다. 

강일수 감독은 “19세기 초 과거 시험을 통과한 네 명의 여인이 사관으로 성장하는 얘기다. 당시 조선시대는 여성이 과거 시험을 보지 못했다. 팩션을 통해 네 여인에게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첫 기록은 중종 실록 14년에 실렸다. 신하들이 왕을 억압하기 위해 여사제도를 제안했는데, 중종은 '여자들은 글을 모른다'며 여사제도를 거절한다. 하지만 우리는 여사제도를 도입해보면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 암흑기의 시작인 19세기에 여성이 서양의 기술 문명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살았으면 조선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했다. 조선의 젊은 여성이 주체적으로 살아가고, 사랑도 쟁취하는 내용이다”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신세경이 연기하는 조선 최초의 여사관 구해령은 어린시절을 청나라에서 보낸 자유롭고 주체적인 인물이다. 강 감독은 “구해령 역할에 신세경 외에 다른 배우는 생각할 수 없다. 인물을 너무 잘 표현하고 있다”라고 만족을 드러냈다.

신세경은 “우리가 생각하는 조선시대와 다른 점을 그려야하기 때문에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생각을 많이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차은우는 극 중 왕위서열 2위 도원대군 이림 역을 맡았다. 그는 궁속에 갇혀 살지만 한양을 들었다 놨다하는 인기 절정의 연애소설가이기도 하다. 강 감독은 “요새 드라마도 많고, 캐스팅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먼저 차은우에게 제안을 했는데, 하겠다고 해서 잘 성사 됐다”라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이에 차은우는 “출연에 대한 걱정이 많았는데, 현장에서 감독님들과 선배들과 호흡하면서 하나하나 성장하고 알아가는 과정이다. 처음에는 이림이가 서툴고, 아이 같지만, 해령이를 만나면서 발전해 나가면서 매력 많은 인물이 된다. 이림이 어떻게 성장하고 표현할지 잘 지켜봐달라”라고 전했다. 

앞서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신세경과 다시 만난 이지훈은 “다시 만나니 둘다 나이 앞자리가 달라졌다. 난 열정과 패기가 넘쳤지만, 신세경은 그때나 지금이나 나보다 어리지만 성숙하다. 다시 만나서 편안하다. 신세경을 많이 보고 배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기웅은 전작 SBS 드라마 ‘리턴’에서 악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이미지 탈피를 꾀한다. 그는 극 중 왕위 계승 서열 1위의 왕세자 이진을 연기한다. 이진은 왕 대신 대리청정을 하고 있지만, 현실은 장인인 민익평을 비롯한 신하들과 버거운 힘겨루기의 연속인 인물이다. 그는 “내가 악역을 맡으면 승률이 100%다. 원래 악역 이미지가 강한 걸 저도 알고 있고, 그것과 별개로 언제나 바른 이야기를 하는 군주 역할을 하고 싶었다. 사극이건 현대극이건 늘 가슴 속에 품고 있던 역할이었기 때문에 인물에 대한 이미지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차은우의 외모에도 관심이 쏠렸다. 신세경은 차은우와 호흡을 맞추는 점에 대해 “친한 친구가 차은우와 전작을 찍어서 이미 많은 얘기를 들었다. 외적인 것을 내려놓게 됐다. 더 편하다. 드라마를 통해 보실 수 있는 게 외적인 합 말고도 보여줄 게 많다. 캐릭터 호흡을 맞추기 위해 심기일전하고 있다”라고 전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여사관 구해령(신세경 분)과 도원대군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스 극이다. 오늘(17일) 오후 첫 방송 된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