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임윤아 “스크린 첫 주연, 부담감 보다 잘 어우러지고 싶었다”
‘엑시트’ 임윤아 “스크린 첫 주연, 부담감 보다 잘 어우러지고 싶었다”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영화 ‘엑시트’의 배우 임윤아가 스크린 첫 주연 신고식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엑시트’ 언론시사회에는 배우 조정석, 임윤아, 김지영, 박인환, 이상근 감독이 참석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 영화다.

용남의 대학 동아리 후배이자 회사원 의주 역을 맡은 임윤아는 이번 영화가 스크린 첫 주연작이다.

임윤아는 “이번 작품이 영화로는 첫 주연이지만 매 작품 어떤 역할이던지 ‘나만 잘하면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책임감을 밝혔다.

이어 “좋은 스태프, 멋진 배우들과 함께 하기 때문에 어우러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주연이기 때문에 부담감을 느끼기보다는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는 바람을 밝혔다.
 
‘엑시트’는 31일 개봉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