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단녀 경제활동 복귀를 위해'…효성그룹, 의미 남다른 7년간 행보
'경단녀 경제활동 복귀를 위해'…효성그룹, 의미 남다른 7년간 행보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7.1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효성그룹
사진=효성그룹

효성그룹이 벌써 7년째 경력 단절 여성 경제 활동 복귀 지원을 이어오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효성그룹은 17일, 서울 종로구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에 경력단절 등 취약계층 여성의 취업활성화 프로그램 후원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경력단절 여성, 여성가장, 중장년 여성 등 취업활동에 취약한 여성들이다.

효성은 지난 2013년부터 종로인력개발센터의 급식조리전문가, 사회복지실무자, 돌봄교사 양성 프로그램 등을 후원해왔던 바다. 올해로 7년째,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새 일자리를 얻은 여성은 약 200명에 달한다.

이번에 전달한 후원금은 지난 6월부터 약 3개월간 4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기업의 ERP물류사무관리원 및 돌봄교사 양성 프로그램 운영에 쓰이게 된다.

특히 효성은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도 전담 직업상담사와 정기적인 취업상담 구직정보 제공, 취업 알선 등 취업에 성공할 때까지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효성은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일자리 확대 사업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2014년부터 지원해오고 있다. 대표적인 관련 사회 공헌 사업이 폐기 처리되는 컴퓨터 등의 전산기기를 분해해 재활용하는 컴브릿지 사업이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