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한복 입힌 진짜 속내 따로 있나? 이해하기 어려운 해석 방향
미스코리아, 한복 입힌 진짜 속내 따로 있나? 이해하기 어려운 해석 방향
  • 김현 기자
  • 승인 2019.07.1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코리아 한복, 찢어발긴 이유 

-미스코리아 한복, 인형놀이 수준?

사진=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영상 캡처
사진=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영상 캡처

2019 미스코리아를 뽑는 과정에서 ‘한복’을 찢어발긴 듯한 과한 무대를 향한 손가락질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1일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진행됐는데, 이 과정에서 다소 불편한 무대가 연출됐다. ‘한복’을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했다는 설명이 있었지만 이해하기에 무리가 따랐다.

이번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의 주최 측은 코르셋 한복으로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꾀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하지만 보는 이들 입장에서는 그저 인형놀이에 불과했다.

단순한 ‘조화’보다는 노출에 더욱 초점이 맞춰진 것 같은 분위기가 강하게 풍겼기 때문이다. 굳이 조화의 키워드로 ‘코르셋’을 선택한 것도 그렇고, 신체 부위를 과하게 드러낸 것도 그렇다.

수영복 심사를 없앤 이유를 인식하고 있다면 이번 미스코리아 한복 논란은 있어서는 안 될 무대였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