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주체적인 役...자유롭게 다가가”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주체적인 役...자유롭게 다가가”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7.1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배우 신세경이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주체적인 인물 구해령에 다가간 지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려 강일수 감독,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이 자리했다.

신세경은 극 중 조선의 첫 여사관 구해령 역할을 맡았다. 청나라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자유로운 영혼에 주체적인 캐릭터다. 이미 다수 작품에서 주체적인 모습을 보인 그는 “캐릭터 하나만 두고 작품을 결정하기 쉽지 않다. 제가 재밌게 본 시나리오에 유독 주체적인 여성 인물들이 많았던 거 같다”라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 작품을 준비하기 위해 외적인 부분 등도 준비했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조선시대와 다른 점을 그려야 하기 때문에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서, 자유로운 생각을 많이 하려고 한다”라고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조선시대에 여사(女史)제도가 정착되었다면?’이라는 발칙한 가정에서 시작한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여사관 구해령과 도원대군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스 극이다. 오늘(17일) 오후 첫 방송 된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