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미저리’ 김상중·길해연→김성령·안재욱, 베테랑 배우들이 만들 서스펜스
[현장 종합] ‘미저리’ 김상중·길해연→김성령·안재욱, 베테랑 배우들이 만들 서스펜스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그룹에이트
사진제공=그룹에이트

‘미저리’가 1년 3개월 만에 돌아왔다. 김상중, 길해연, 고인배 등 초연에서 활약한 배우들은 물론, 음주 운전 이후 5개월 만에 돌아온 안재욱과 5년 만에 연극 무대에 오르는 김성령 등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을 모은다.

16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연극 ‘미저리’ 프레스콜에는 황인뢰 연출가와 배우 김상중, 김성령, 길해연, 안재욱, 고인배, 손정은이 참석했다.

‘미저리’는 베스트셀러 작가 폴 셸던과 그의 열성팬 애니 윌크스의 광적인 집착을 긴박감 넘치게 그린 심리 스릴러다. 스티븐 킹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미저리’를 각색한 작품으로, 작년 2월 국내에서 초연한 뒤 1년 3개월 만에 돌아왔다.

황 감독은 “앵콜 공연을 준비하면서 발전된 무대를 보여주고 싶어 고민을 많이 했다. 기본적으로 ‘미저리’는 서스펜스다. 긴장감 부분을 강조하려고 애를 썼다. 음악에도 신경을 썼다. 템포 조절을 위해 신을 줄이기도 했다”고 초연과 달라진 점을 설명했다.

김상중과 안재욱이 애니에게서 탈출하려는 절박한 심정의 폴 셸던을 연기했다. 하이라이트 시연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애나의 감정에 어쩔 줄 몰라하는 불안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초연에서 활약한 김상중은 두 번째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당시 적자가 났었는데, 앵콜 공연에서는 그 적자를 메울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했다. 이번에는 지방에서도 공연을 한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던 안재욱은 이번 연극으로 5개월 만에 무대에 복귀했다. 그는 “죄송하고, 부끄럽기도 하다. 일을 그만둘까 고민을 하기도 했지만, 연기 외에는 다른 재주가 없더라. 성실한 모습으로 보답을 해야 하는데, 숨어 있으면서는 답이 없을 것 같더라. (복귀가) 이른 것 같다는 질타를 받기도 했지만 내 일에 최선을 다하면서 보답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길해연과 김성령이 폴 셸던에게 집착하는 극성 팬 애니 역을 맡았다. 하이라이트 시연에서는 폴 셸던에게 집착하는 광적인 모습부터 외로움에 몸부림치는 쓸쓸함까지, 극과 극의 감정을 소화하며 입체감을 불어넣었다.

길해연은 “초연과 달리 애니의 외로움을 많이 보여주려고 했었다. 여기서 나오는 집착이 무서움을 조성한다. 이번에는 애니의 내밀한 감정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사진제공=그룹에이트
사진제공=그룹에이트

새로 합류한 김성령은 “5년 만에 연극을 하게 됐다. 운명처럼 돌아오는 것 같다. 좋은 작품, 좋은 역할을 주셔서 망설임 없이 시작할 수 있었다”고 감회를 표했다. 더불어 힘든 점에 대해서는 “대사가 많아 외우는 데 힘이 들었다. 변명을 하자면 앵콜 공연이니 다른 배우들은 이미 대사를 알고 있었다. 안재욱은 워낙 빨리 외우더라. 처음에는 쫓아가지 못해 심적인 부담감이 좀 있었다. 하지만 어떤 연극보다도 많은 대사를 모두 외웠다”고 했다.

황 감독은 애니에 대해 “영화에서 애니 캐릭터가 워낙 강렬했다. 한국 배우들 중에서 누가 그 역할을 소화할지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작년부터 연기한 길해연은 연극계에서 받을 상은 다 받은 배우다. 내가 오히려 의지한 부분들이 있다”고 캐스팅에 만족을 표했다. 더불어 새로 합류한 김성령에 대해서도 “많은 분들이 궁금해할 것 같다. ‘김성령은 어떤 배우일까’ 생각한 적이 있다. 김성령은 어설픈 듯 보이지만 꽉 찬 느낌이 있다. 내가 ‘꽉 차있지만 비어있다’라는 표현을 좋아하는데, 거기에 맞는 배우인 것 같다. 무대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고 칭찬했다.

고인배와 손정은이 폴 셸던을 외부와 연결될 수 있게 해주는 유일한 인물인 버스터 역을 맡았다. 남녀 배우가 같은 역할을 한 것이 독특하다. 특히 손정은 아나운서의 무대 연기 첫 도전 작품이다. 김상중은 이에 대해 “손정은과 ‘더 뱅커’에서 함께 했는데 인상적이었다. 젠더를 바꿔서 해도 괜찮을 것 같다고 감독님께 말씀을 드렸고, 감독님도 흔쾌히 좋다고 하셨다. 손정은도 연극을 하고 싶던 차에 내 제안을 받아줬다”고 설명했다.

손정은은 “아직도 무대에 선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무대에서 만큼은 아나운서가 아니라 버스터로 보여지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작품은 9월 1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