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홀딩스 '혁신적 성과'…세계 최초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유럽서도 인정
JW홀딩스 '혁신적 성과'…세계 최초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유럽서도 인정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7.1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W홀딩스
사진=JW홀딩스

JW홀딩스(대표 한성권)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 기술이 유럽에서도 신규성을 입증받아 그 가치를 높였다.

16일, JW홀딩스는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췌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세계 최초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 원천기술에 대해 유럽 특허청(EPO)으로부터 특허 등록 결정을 승인받았다고 알렸다.

이번 승인은 괄목할만한 성과다. JW홀딩스는 이를 토대로 향후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 국가 대상 개별 진입 절차를 거쳐 연내 최종 특허 취득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JW홀딩스의 원천기술은 췌장암 초기와 말기 환자에서 각각 발현되는 물질을 동시에 활용, 암의 진행 단계별 검사가 가능한 혁신적인 진단 플랫폼이다. 2017년 연세대 백융기 교수팀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바다.

지금껏 췌장암 말기 환자에서 주로 반응하는 암 특이적 항원 'CA19-9'를 검사하는 방법은 있었지만 초기 환자에서 나타나는 'CFB(보체인자B)'로 췌장암을 진단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전세계에서 JW홀딩스가 유일하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JW홀딩스는 췌장암 조기진단 원천기술과 관련해 2016년 국내 특허 출원을 시작으로 2018년 일본, 올해 5월 중국 특허를 획득했고 현재 미국에도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현재 자회사 JW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CFB를 포함하는 다중바이오마커 측정 키트와 진단알고리즘을 개발 중인 사측은 올 하반기에 시제품 성능 평가 임상 진행 후 탐색 임상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췌장암은 세계적으로 하루 평균 10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질병으로 국내에서도 해마다 약 660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나 5년 상대 생존율이 약 11%로 전체 암 종 중 생존율이 가장 낮은 탓에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한 난치성 질환으로 꼽힌다. 더욱이 췌장은 다른 장기들에 둘러 싸여 있는데다 췌장암 초기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기에 환자에 대한 조기 진단이 어려운 것으로 지적돼왔던 바다.

미국 암학회 등 학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췌장암에 대한 조기 진단 마커가 없기 때문에 내년엔 췌장암이 암환자의 사망 원인 2위로 올라설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모도 인텔리전스(Mordor Intelligence)에 따르면 글로벌 췌장암 치료와 진단 관련 시장은 2015년 17억3000만 달러(약 2조 원)에서 연평균 13% 성장해 2020년 31억8700만 달러(약 3조 70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JW홀딩스의 원천기술의 가치를 가늠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JW홀딩스 측은 "췌장암 조기 진단 기술 특허 대상국가 확대를 통해 글로벌 고부가가치 체외진단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를 조성하고 있다. 앞으로 JW바이오사이언스의 기술력과 함께 혁신적인 체외진단 인프라를 구축해 진단 분야 미충족 수요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