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김명지 “장동건 첫 인상 ‘이런 게 연예인인구나’”
‘미스터 기간제’ 김명지 “장동건 첫 인상 ‘이런 게 연예인인구나’”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7.1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배우 김명지가 장동건과의 첫 인상을 언급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페리얼 펠리스 호텔에서 열린 OCN ‘미스터 기간제’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와 성용일 PD가 참석했다.

김명지는 최근 장동건의 소속사 디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김명지는 장동건과의 만남에 대해 “이런 게 연예인이구나라는 걸 느꼈다. 후광이 비치시는 분이었다”며 “선배님께서 구구절절 말씀하시지는 않았고, ‘이제 시작인데 걱정이 많을 필요가 없다’는 식으로 한 말씀 해주셨다. 그게 큰 힘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Mnet ‘아이돌 학교’에 출연하기도 한 김명지는 이번 작품에 데뷔작이다. 그는 극중에서 아이돌 지망생이자 천명고 4인방으로 불리는 나예리를 연기한다.

김명지는 “캐릭터 구축을 할 때 생각했는데,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참여할 당시 제가 처했던 환경과 예리가 스스로 선택을 해서 처한 환경이 많이 다른 거 같다”며 “제일 크게 다른 점은 아이돌 프로그램 할 때는 서로 위로나 응원을 했는데, 예리는 자기중심적인 친구라서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간절한 감정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한다. 어렸을 때 아역을 하기도 했지만 기억이 안 난다. 데뷔작품이나 다름없는데도 중요한 역할 맡은 것 같아서 걱정도 많이 된다”며 “감독님께서도 저를 선택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 믿고. 그거에 따라서 열심히 임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미스터 기간제’는 0.1% 명문 고등학교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겉과 속이 다른 학생들과 속물 변호사, 의문스런 살인사건과 교내 비리 등 시사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 다룰 법한 사건들을 다루며, 현 사회 문제에 대한 화두를 던질 전망이다. 성용일 PD가 연출을, 장홍철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17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