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시청률 부진 때문에 힘든 적 없었다”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시청률 부진 때문에 힘든 적 없었다”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7.1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배우 윤균상이 시청률이 안 좋아서 힘들었던 적은 없다고 언급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페리얼 펠리스 호텔에서 열린 OCN ‘미스터 기간제’ 제작발표회에는 방송인 박슬기의 진행으로 배우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와 성용일 PD가 참석했다.

최근 윤균상은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시청률 면에서 부진했던 것에 대해 “드라마를 하면서 시청률에 대한 생각과 고민이 한 번도 없었다. 이렇게 말하면 아무도 안 믿더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연기하는 게 좋았고, 현장 호흡이 좋았고, 그런 게 안 맞았을 때 고민해 힘든 적이 있는데 시청률 때문에 고민하고 마음 아팠던 적이 없어서 모르겠다. 제가 잘 하고 우리 팀이 잘 하면 많은 분들이 긍정적인 시선으로 봐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균상은 까칠하지만 유쾌하고, 냉소적이면서 능청스러운 기무혁을 연기한다. 대형로펌의 간판 에이스 변호사지만, 살인사건에 휘말리면서 인생이 바뀌게 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명문 천명고 기간제 교사로 잠입한다.

‘미스터 기간제’는 0.1% 명문 고등학교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겉과 속이 다른 학생들과 속물 변호사, 의문스런 살인사건과 교내 비리 등 시사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 다룰 법한 사건들을 다루며, 현 사회 문제에 대한 화두를 던질 전망이다. 성용일 PD가 연출을, 장홍철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17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