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영 강경준, 아직도 유효한 ‘비빔밥’의 기적? 딸 미련 못 버렸나
장신영 강경준, 아직도 유효한 ‘비빔밥’의 기적? 딸 미련 못 버렸나
  • 김현 기자
  • 승인 2019.07.1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신영 강경준, '딸'의 기적 찾아올까?

-장신영 강경준, 설마 셋째도 계획?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캡처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캡처

장신영과 강경준이 둘째를 임신한 가운데, 여전히 기대감을 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강경준과 장신영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장신영은 강경준과의 사이에서 둘째 아이를 얻었다.

장신영과 강경준은 초음파 사진으로 미루어 봤을 때 아들일 것으로 추측했다. 하지만 강경준은 꾸준히 딸을 원해왔던 것처럼 여전히 딸일 수도 있다는 기대감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특히 강경준의 비법은 여전히 유효했다. 바로 ‘비빔밥’이었다. 앞서 강경준은 딸을 낳는 비법으로 비빔밥과 게임을 꼽았던 바 있다.

스튜디오에도 강경준의 롤모델과 같은 배우도 있었다. 두 딸을 슬하에 둔 소이현이었다. 소이현은 “인교진도 비빔밥, 게임을 좋아한다. 고기를 잘 안 먹고 채소를 좋아한다”며 맞장구쳤다.

이 방송을 봤던 학부모 둘은 비빔밥과 게임을 꼽으며 "그 말에 동의 한다"고 말했고, MC 김구라는 "전자파가 도움이 된다는 말은 있지만, 과학적인 근거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학부모들은 한 가지 더 있다며 "초저녁에 한다"라고 말해 스튜디오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하하는 "유료 채널이냐?"라며 당황해했다.

강경준은 장신영에게 꾸준히 딸을 어필하면서 여전히 비빔밥으로 끼니를 때우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