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처음 열린 세계수영선수권서 망신당한 한국선수들
한국서 처음 열린 세계수영선수권서 망신당한 한국선수들
  • 뷰어스
  • 승인 2019.07.1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서 처음 열린 세계수영선수권에서 국가대표팀이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졌습니다. 

세계인이 지켜보는 대회에서 일부 선수들이 국가 이름이 없는 운동복을 입었는데요. 국제대회에서 유래가 없는 일입니다. 

한국 다이빙의 에이스 우하람(21)은 14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선에 진출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국제수영연맹(FINA) TV를 통해 세계 각국에서 생중계할 정도로 관심이 뜨거웠습니다. 그런데 경기 직전 우하람의 모습이 어딘가 이상했습니다. 

우하람이 입은 운동복의 등에 'KOREA'라는 국가명 대신 회색 테이프가 붙여져 있었는데요. 자국의 국가명이 있는 운동복을 입은 다른 나라 선수들과 대조를 이뤘습니다.

15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번 참사는 대한수영연맹의 무책임한 행정이 원인이었습니다. 

연맹은 기존 후원사인 A사와 작년 12월에 계약이 만료된 후, 최근까지 새 후원사를 찾지 못했습니다. 대회를 불과 열흘 앞두고 7월 1일 A사와 다시 계약을 맺었습니다.

갑자기 후원사가 된 A사는 이번 대회에 참여하는 선수들의 용품을 준비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시간이 부족했던 것이죠. 

A사는 결국 시중에 판매 중인 용품을 선수들에게 나눠줬는데요. 다이빙팀 선수들은 대회 규격 등을 고려해 테이프 등으로 A사의 로고를 가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 모습이 고스란히 세계에 생중계돼 망신을 사게 됐습니다. 

연맹 측은 "급하게 시중에서 판매되는 운동복에 태극기를 달고 KOREA를 새겨 지급했다. 하지만 다이빙 대표팀은 빨리 주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맹 측은 "다이빙팀은 일찍 선수촌에 들어갔고, 12일 개막과 함께 바로 경기 일정이 시작돼 지급 시기를 놓쳤다. 그래서 로고를 가려서 입고 있는 것"라 해명했습니다.  

연맹 측은 먼저 수구와 오픈워터 수영 선수들에게 급조한 KOREA 운동복을 지급했습니다. 15일 다른 종목 선수들에게도 나눠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