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촬영 중 아버지 비보 접해…‘나랏말싸미’의 슬픈 운명”
송강호 “촬영 중 아버지 비보 접해…‘나랏말싸미’의 슬픈 운명”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7.1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뷰어스 DB
사진=뷰어스 DB

배우 송강호가 영화 ‘나랏말싸미’를 촬영 하던 중에 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접한 슬픔을 전했다.

1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시사회에는 조철현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해일이 참석했다.

송강호는 “안타깝고 슬픈 과정이 있었다. 출연진 뿐 아니라 다수의 스태프들이 슬픔 속에서 이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고인이 된 동료배우 전미선을 기억했다.

송강호는 극중 전미선이 연기한 소헌왕후가 별세 후 천도제를 지낸 장면을 언급하며 “그 장면을 찍을 때가 저희 아버님이 돌아가신 날이었다. 그 촬영을 끝내고 빨리 서울로 올라온 기억이 있는데, 이번엔 이런 결과가 있어서 말할 수 없는 착잡함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영화의 슬픈 운명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다. 관객들에게 슬픈 영화가 아니라 슬픔을 딛고 아름다운 영화로 남을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마음을 다잡고 있다”고 전했다.

'나랏말싸미'는 사대부 신하들의 반대에도 훈민정음을 창제했던 세종의 마지막 8년을 담았다. 세종과 가장 천한 신분의 스님 신미가 만나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그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나랏말싸미’는 전미선의 유작으로 조철현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박해일 등 주연 배우들도 전미선을 추모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제외한 GV, 인터뷰, 쇼케이스 등 모든 홍보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나랏말싸미’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