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들이 직접 만드는 숲" 미래에셋생명, 이촌한강공원에 숲 조성
"임직원들이 직접 만드는 숲" 미래에셋생명, 이촌한강공원에 숲 조성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7.1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래에셋생명
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가 서울 이촌 한강공원에 대규모 녹지 숲을 조성한다.

15일,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12일 서울 용산구 이촌 한강공원에서 임직원 봉사단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 속 숲 조성을 위한 봉사활동 '한강에 숲을 선물합니다'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생명은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이촌 한강공원에 2023년까지 면적 3000㎡에 달하는 '미래에셋생명 숲'을 만든다. 미래에셋생명 숲은 수변인 한강공원에서 잘 서식하는 왕버드나무, 수양(능수)버들, 키버들 등의 버드나무 수종과 조팝나무로 조성한다.

숲 조성을 위해 미래에셋생명은 4월 비영리 환경단체인 서울그린트러스트,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던 바다. 임직원들은 숲이 완공될 때까지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직접 나무를 심고, 잡초 제거와 비료 작업 등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미래에셋생명은 "숲이 조성되면 이촌 한강공원은 시민들에게 더욱 쾌적한 휴식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에셋생명 숲은 시민들의 휴식장소로 활용되는 것은 물론 최근 사회적 문제인 미세먼지 저감에도 큰 효과를 거둘 전망"이라고 밝혔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