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정해인·김고은이 내보일 색다른 감성 멜로...‘유열의 음악앨범’
[현장 종합] 정해인·김고은이 내보일 색다른 감성 멜로...‘유열의 음악앨범’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7.1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배우 정해인과 김고은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재회했다.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첫사랑으로 만났던 정해인과 김고은은 이번 작품에서는 운명처럼 만났다가, 상황에 엇갈려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는 두 남녀로 등장한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이 참석했다.

이날 정해인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았고,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었던 김고은이 출연한다고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도 사석에서 만났는데 번호를 여쭤봤다. 작품에 출연하고자 하는 마음이 담겼던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고은은 “정지우 감독님이 연출하고 정해인이 출연한다는 소식에 출연을 결정했다. 시나리오를 봤는데, 처음에는 잔잔하더니 그 속에 힘이 있다고 판단해 작품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멜로를 만들고 싶었다”라고 밝힌 정 감독은 “그러던 중 김고은을 만났고 (예전과 달리) 어른 같이 느껴지더라. 그래서 김고은이 ‘유열의 음악앨범’에 출연해야 한다고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밥을 사주는 예쁜 누나’전에 정해인을 봤는데 ‘저렇게 매력 있는 배우가 누구냐’라고 물은 적 있다”라고 정해인을 섭외한 이유를 설명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동명의 라디오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을 시작으로 우연찮게 만난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의 애틋한 감정을 담은 영화다.

정 감독은 “두 사람이 국어책만 읽어도 재밌을 거 같지 않나. 영화 안에서 두 배우가 아무것도 안 한다는 생각이 드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도 재밌더라”라고 두 배우에 대한 만족을 나타냈다. 

동명 라디오 프로그램 제목을 딴 점에 대해 정 감독은 “휴대폰이 없던 시절 감성을 살리고 싶었다. 마음대로 연락이 닿지 않던 시절의 애틋함을 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두 배우의 만남은 휴대폰 속 영상통화였다고. 정해인은 ”감독님이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셨다“라고 운을 뗐고, 김고은은 당시를 회상하며 “오랜만이에요! 인사했던 기억이 있다. ‘도깨비’에서 짧게 만났는데 영상통화로 재회해 참 반가웠다”라고 말했다.

‘도깨비’에서 짧게 만난 인연이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두 배우는 서로의 에너지에 힘을 받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고은은 “쿵짝이 잘 맞았다”라고 호흡을 자랑하는 데 이어 “‘도깨비’에서 처럼 짝사랑이 아니라, 내 자존감이 높아졌다”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매 장면마다 (김고은에게 오는)에너지가 좋았다. 김고은이 극 중 배역에 맞게 녹아들었던 거 같아, 나 또한 위로를 받았다”라며 “상대방의 말을 잘 들어주는데 큰 장점인 거 같다. 잘 듣는 척이 아니라 정말 진심으로 잘 들어줘서 연기할 때 기뻤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극 중 김고은이 맡은 미수는, 돌아가신 엄마가 운영하던 제과점을 지키다가 ‘음악앨범’ 디제이가 유열로 바뀌던 날 현우를 마주하게 된다, 김고은은 “두 인물의 세월이 담겨있다는 게 작품의 큰 장점인 거 같다”라며 “화려하고 드라마틱하진 않지만 잔잔한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거 같다”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정해인은 현실에 부딪혀 사랑하는 미수와 엇나가는 인물 현우를 분한다. 정해인은 작품에 대해 “먹고 살기 바빠서 연애도 자유롭게 하지 못하는 시대인데 1994년 당시에도 지금과 같은 힘듦이 있었더라”라며 “극 중 미수와 현우가 서로의 힘듦을 보듬어주고, 상대방에게 위대한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다는 점이 우리 영화가 전하는 울림이고, 또 특별한 점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정 감독과 김고은은 ‘은교’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 다시 만났다. 정 감독은 “김고은과 ‘은교’를 통해 처음 봤는데 강렬한 인상은 ‘호기심 천국으로 똘똘 뭉친 아이’라는 것이었다. 여러 기회를 통해 김고은을 만났는데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함께 하게 됐는데, 김고은의 그런 감성이 영화에 잘 녹아들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김고은은 “‘은교’ 이후에도 감독님과 친구처럼 사석에도 많이 만났는데 그때마다 솔직하게 고민을 얘기하고 그랬다”라며 “(감독님 덕택에) 작품에도 내 솔직한 감정이 담긴 거 같다”라고 털어놓았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레트로 멜로영화라는 장르라고 표현됐지만, ‘위로’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했다. 흔한 ‘멜로’가 아닐 것이라는 자신감이다.

정 감독은 “자존감이 낮았던 사람들에게 이 영화를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고 김고은은 “상투적일 수 있지만 근래에 볼 수 없었던 멜로영화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많은 스태프들도 디테일한 감성을 공유하면서 한 장면 한 장면에 표현했다. 자존감에 스크래치 났을 때 다시 도약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8월에 개봉 예정이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