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홍진영·홍선영 요리대첩, 22.1% 기록...최고의 1분
‘미우새’ 홍진영·홍선영 요리대첩, 22.1% 기록...최고의 1분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7.1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홍진영, 홍선영 자매의 활약으로 ‘미운 우리 새끼’가 시청률 1위에 자리했다.

15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1부는 15.3%, 2부는 17.2%, 3부는 19.2%(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을 기록했다.

이는 일요 예능프로그램 1위는 물론, 한 주간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인 수치다. 이날 순간 최고 시청률은 22.1%까지 치솟아 지난주 보다 0.4%P 상승했으며, 시장성과 화제성을 보여주는 2049타켓 시청률은 6.0%였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예지원이 출연했다. 예지원은 어머님의 이름을 한 분씩 호명하며 불어로 된 시를 낭송하고 샹송을 불렀다. 그는 드라마 ‘프로듀사’ 촬영 중 김종국과 키스신을 찍은 비화를 소개했고 김종국의 어머니는 “며느리될 뻔했다니까”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하하의 어린이 프로그램에 고음 마법사로 특별 출연했다. 마법사 옷을 입고 고음을 냈고, 아이들의 싸움까지 중재하느라 진땀을 뺐다.

이날 22.1%까지 최고의 1분을 장식한 주인공은 홍진영-홍선영 자매였다. 메뉴를 정하다가 홍자매는 자존심을 건 요리 대결을 시작했다. 홍선영은 돼지고기를 품은 가지말이를 선보였고, 홍진영은 단호박 불고기찜을 요리했다. 서로의 요리에 신경전을 벌이던 자매는 “맛이 너무 시다”라고 양보 없는 품평회를 진행했다.

서로 ‘내 요리가 낫다’고 하자 홍진영은 아는 셰프에게 전화를 걸어 “잠깐만 집에 와서 맛 평가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미 요리를 다 먹은 홍선영은 셰프를 위해 다시 요리를 시작해 요리대결의 승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