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축구멘토링' 유소년엔 꿈을, 퇴직자엔 인생 2막을
HUG '축구멘토링' 유소년엔 꿈을, 퇴직자엔 인생 2막을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7.1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HUG
사진=HUG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퇴직 축구인과 축구 꿈나무들의 앞날을 동시에 응원하는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한다. 

11일 HUG는 부산지역 축구전문 퇴직자(멘토)와 유소년 축구선수(멘티)를 일대일로 매칭 축구기술과 경험을 전수하는 HUG 사회공헌 프로그램 '축구 멘토링'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HUG는 올해 시니어 멘토와 유소년 축구선수 멘티를 각 55명씩 선발해 축구 멘토링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한 활동·운영비 6000만 원을 사회공헌 협력기관인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인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을 통해 후원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축구 멘토링 사업이 취약계층 유소년 축구선수들에게 꿈을 펼치는 계기가 되고 축구전문 퇴직자분들에게는 새로운 삶의 활력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인재양성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