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②] 최귀화, 23년 차 배우의 고민
[마주보기②] 최귀화, 23년 차 배우의 고민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판씨네마
사진제공=판씨네마

연극에만 매진할 때는 지금과 같은 대중성을 상상도 하지 못했다. 다양한 기회가 생겨 감사하지만 지루함 없이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고민 중이다.

‘말모이’부터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기방도령’에 이르기까지. 최귀화는 꾸준히 활동 중이다. 악역부터 코믹한 역할까지 가리지 않고 소화하면서도 늘 새롭다는 느낌을 준다.

“많은 제안이 들어온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캐스팅하는 감독님이 최귀화는 악역도, 코미디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해주시니까 기회가 오는 건데, 그렇게 여겨주시는 게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제안을 해줬기 때문에 내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다. 감사함이 크다.”

그러나 개봉 시기가 겹칠 때는 아쉬움이 남는다. 최귀화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 극장가에서 내려가자마자 ‘기방도령’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작년에 찍은 영화가 늦게 개봉을 하는 경우도 있다 보니 연속 출연을 한 것처럼 보인다. 나름 계산을 하고 찍었는데 개봉 시기는 내가 조절하는 것이 아니다. 겹쳐서 출연을 한 것처럼 보이는데 배우 입장에서 아쉽다.”

사진제공=판씨네마
사진제공=판씨네마

작품 숫자가 늘어나면서 매번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부담감도 생겼다. 더 멀리, 오래 가기 위해 최귀화는 작품수를 줄이고 스스로를 돌아보며 고민하는 중이었다.

“어떤 작품을 하고, 어떤 배우로 살아남아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된다.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과거에는 시켜주는 것만 해도 감사했다. 또 연기로 먹고 사는 것만 해도 만족스러웠다. 지금도 물론 그렇지만, 다만 나를 좋게 봐주신 분들이 많다 보니까 더 잘해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 이런 부담감들이 작품을 할수록 커진다. 잠을 못자고 현장에 가는 경우들이 있다. 나를 옥죄는 것 같다. 이것도 하나의 과정이겠거니 생각은 하지만 생각처럼 쉽지는 않다.”

그럼에도 칭찬 댓글을 보며 기운을 얻는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응원 댓글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자신보다 캐릭터에 대한 실감 나는 반응들을 볼 때가 가장 좋다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캐릭터에 대한 댓글을 달아주실 때 가장 좋다. ‘기방도령’ 같은 경우는 내 포지션이 웃기는 것이다. ‘최귀화 진짜 웃겼다’는 반응이 나와야 목표에 달성한 것이다. ‘택시 운전사’를 할 때는 심한 욕이 있었다. 그런 댓글을 보면 좋다. 역할을 수행을 잘 했다는 뜻이니 기분이 좋지 않나.”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