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이다’ 측 “성추행 가해자 출연 몰랐다…섭외 심혈 기울일 것”(공식)
‘나는 자연인이다’ 측 “성추행 가해자 출연 몰랐다…섭외 심혈 기울일 것”(공식)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7.1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나는 자연인이다’가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출연자를 방송에 등장시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10일 MBN 관계자는 “출연자가 이런 사실을 밝히지 않아 제작진이 몰랐던 부분이었다. 뒤늦게 사건을 파악해 다시보기 서비스를 삭제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출연자를 섭외할 때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피해자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TV에 나온 자연인의 집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다. 가해자가 잘 먹고 잘살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 것만으로 너무 화가 나지만, 채널을 돌리다 언제 또 그 얼굴과 그 집을 마주치게 될지 겁이 난다. 나와 내 딸은 사건 이후 여전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고통 속에 살고 있다”고 괴로움을 호소했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