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전 연인' 황하나가 오늘 공판에서 밝힌 석방 후 계획
'박유천 전 연인' 황하나가 오늘 공판에서 밝힌 석방 후 계획
  • 뷰어스
  • 승인 2019.07.1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된 인플루언서 황하나(31)가 실형을 구형받았습니다. 남양유업 창업주 故 홍두영의 외손녀로, 가수 겸 연기자 박유천의 전 연인이기도 한데요.

황 씨는 10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참석했습니다.

이날 검찰은 징역 2년에 추징금 220만 560원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황씨는 수차례 마약을 구매하고 투약하는 등 죄질이 불량한 점을 참작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황 씨는 지난 2015년 5∼9월 필로폰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하고,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지난 2∼3월에 박유천과 세 차례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는데요.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황 씨는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선처를 부탁했습니다. 재판 말미, 울면서 직접 반성문도 읽었는데요.

황 씨는 "법을 어기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을 깊이 반성한다. 과거의 잘못을 생각하면 수치스럽지만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모진 비난과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고 있고 구치소에서 바라볼 수밖에 없는 제 자신이 원망스럽다"고 털어놨습니다.

향후 계획도 언급했는데요. "구치소에 있으면서 일상이 주는 자유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 치료를 통해 온전한 사람으로 사회에 복귀할 것"이라 다짐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약물 중독이나 식이장애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내가 했던 치료과정을 전달할 계획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황 씨의 전 연인 박유천은 지난 2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 원과 보호관찰 및 마약 치료를 선고받고 풀려났습니다. 석방 다음 날, 동생이자 연기자인 박유환의 SNS에 근황 사진을 올렸습니다.

박유천 동생 박유환 트위터
박유천 동생 박유환 트위터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