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나만의 색깔 보여드리려 했다”…엑소 백현의 첫 홀로서기
[현장 종합] “나만의 색깔 보여드리려 했다”…엑소 백현의 첫 홀로서기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7.1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데뷔 7년 만에 새 출발을 한다. 첫 솔로 앨범 ‘시티 라이츠(City Lights)’를 통해 숨겨둔 색깔을 발산한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SAC아트홀에서 엑소 백현의 첫 솔로 앨범 ‘시티 라이츠(City Light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진행은 엑소 멤버 첸이 직접 맡아 백현을 응원했다.

이날 백현은 “그동안 엑소와 엑소 첸백시로 다양한 활동을 여러분께 보여드렸는데 솔로로서 활동한다고 했을 때 처음에는 부담이 없지 않아 있었다. 기댈 수 있는 멤버도 없고, 나 혼자 온전히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됐는데 오늘이 딱 되니까 어떨지 설레기도 하고 기대도 된다.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타이틀 곡 ‘유엔 빌리지(UN Village)’는 백현의 부드러운 보컬을 느낄 수 있는 알앤비(R&B) 장르의 로맨틱 러브송이다.

백현은 “연인과 나만 알고 있는 좋은 장소로 가서 좋은 풍경을 보면서 사랑을 속삭이는 로맨틱한 가사를 담은 곡”이라며 “나는 항상 엑소 타이틀이나 수록곡을 들을 때 10초 만에 ‘이 곡은 마음에 든다’ ‘아니다’를 판단하는데 ‘유엔 빌리지’는 내 곡이라서 말하는 게 아니라 10초 만에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 첫 노낌이 너무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에 잘 보여드리지 않았던 장르를 보여드리는 거다. ‘백현에게도 이런 색깔이 있었나?’라고 느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에는 래퍼 빈지노가 피처링한 알앤비 곡 ‘스테이 업(Stay Up)’, 운명적 사랑을 확신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힙합 알앤비 곡 ‘벳차(Betcha)’, 자신의 따뜻한 마음으로 차가운 매력을 지닌 그녀의 사랑을 쟁취하겠다는 R&B 장르의 ‘아이스 퀸(Ice Queen)’, 연인에 대한 사랑을 다이아몬드에 비유한 R&B 발라드 곡 ‘다이아몬드(Diamond)’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백현은 이번 앨범을 알앤비 곡 위주로 구성한 것에 대해 “옛날부터 솔로 활동을 하게 되면 해보고 싶었던 장르가 힙합 알앤비였다. 평소에 관심 갖고 있던 분야였다”며 “내 개인적인 모습이 어떤 게 잘 어울릴까 생각했을 때 퍼포먼스와 제스처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게 힙합 알앤비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 장르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백현의 이번 앨범은 선주문 수량만 40만장을 돌파하는 등 솔로 활동에 나선 그에게 팬들의 많은 관심이 쏠린 상태다. 백현은 “40만장이라는 숫자는 정말 상상하지 못했던 숫자였기 때문에 너무 놀랐다. 사실 지금까지도 믿지 않는다. 내 눈으로 직접 봐야 믿을 거 같다”며 “엑소 팬 분들이 많이 기대려주셨다. ‘솔로 앨범 언제 나와요?’라는 질문을 많이 해주셨는데 오래 기다린 만큼 심사숙고해서 준비했다”고 전했다.

백현은 이번 활동을 통해 그동안 보여준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엑소와 엑소 첸백시 때 보여드렸던 이미지와 다른 제 개인 백현의 색깔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향테가 자유자재로 변하는 보컬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알앤비에만 국한되어 있지 않고 여러가지 장르를 제 목소리로 꽉 찬 음원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앞으로 열심히 해야겠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천천히 다가갈 수 있는 백현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백현의 첫 번째 미니앨범 ‘시티 라이츠’는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