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 “‘나혼산’과 다른 모습 부담? 내가 잘하면 된다”
‘레벨업’ 성훈 “‘나혼산’과 다른 모습 부담? 내가 잘하면 된다”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0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iHQ
사진제공=iHQ

‘레벨업’의 성훈이 예능프로그램과 완전히 다른 모습을 연기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털어놨다.

10일 오후 열린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 제작발표회에는 김상우 PD와 배우 성훈, 한보름, 차선우, 데니안, 강별이 참석했다.

‘레벨업’은 회생율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 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이날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성훈은 포커페이스를 갖춘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CRC의 본부장 안단테 역을 맡아 냉철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예능프로그램에서 보여준 코믹한 모습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연기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을 법도 했다. 성훈은 “많은 배우들이 예능과 연기를 병행하는 것에 대해 고민을 한다. 고정으로 예능프로그램을 한다는 것은 배우에게 딜레마가 생긴다. 연기로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예능프로그램 속 웃긴 이미지가 대중들에게 고정될 수도 있다”고 부담감을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나 혼자 산다’는 내가 빛을 보게 해 준 프로그램이다. 또 일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다 보니 재미있게 찍고 있다. 연기자로서, 작품으로서 부족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면 작품으로서 봐주실 거라고 믿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나 혼자 산다’에 대해서도 “앞서 출연자 두 분이 갑자기 빠지면서 의리를 지키고 싶었다. 내가 잘하면 작품 속 캐릭터로 봐주실 것이라고 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레벨업’은 이날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