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에게 성폭력 당했다는 여성이 밝힌 당시 상황
강지환에게 성폭력 당했다는 여성이 밝힌 당시 상황
  • 뷰어스
  • 승인 2019.07.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기자 강지환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신고한 여성이 진술한 당시 상황이 공개됐습니다. 이 여성은 지인을 통해 경찰에 신고했는데요.

10일 연합뉴스는 피해를 입었다는 여성 2명 중 1명인 A씨가 경찰 조사에서 "강 씨가 다른 피해 여성 B씨를 성폭행하려고 시도하는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A씨는 당시 강 씨 자택의 방에서 B씨와 함께 잠을 자고 있었는데요. 잠이 깬 후 옆에서 강 씨의 범행을 보고 소리를 질렀고, 그때 강 씨가 범행을 멈췄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자신도 강 씨의 성폭력 피해자라고 신고했는데요. 자신이 입고 있는 옷 등이 심하게 흐트러져 있어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B씨도 경찰에 A씨와 비슷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강 씨는 지난 9일 밤 10시 50분께 경기도 광주에 있는 자택에서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긴급 체포됐습니다.

강 씨는 이날 소속사 직원과 외주 스태프 들과 회식을 했습니다. 이후 성폭력을 신고한 여성 2명과 자택으로 이동해 다시 술자리를 이어갔는데요.

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은 기억나지만 그 이후 기억이 없다. 눈을 뜨니 (신고) 여성들이 자던 방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사진=YTN 연합뉴스TV캡처>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