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인정받는 가수되고파”…하성운, 한 단계 도약할 ‘블루’
[현장 종합] “인정받는 가수되고파”…하성운, 한 단계 도약할 ‘블루’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7.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스타크루이엔티
사진제공=스타크루이엔티

프로듀서형 아티스트의 모습을 보여준 하성운이 이번에도 전반적인 앨범에 참여하며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8일 오후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하성운의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2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마이 모먼트(My Moment)’ 이후 5개월 만에 돌아온 하성운은 슈트 차림으로 등장해 타이틀곡 ‘블루’(BLUE) 무대를 꾸몄다.

하성운은 두 번째 앨범 발매 소감에 대해 “두 번째 앨범이라서 덜 떨릴 줄 알았는데 똑같이 떨린다. 첫 번째 미니앨범 ‘마이 모먼트’ 이후로 보여드리고 싶은 모습들이 많이 있었는데 그런 모습을 준비하다 보니까 더 빠르게 나온 거 같다. 그래서 더 열심히 작업했다. 이렇게 작업한 음원들이 나오게 돼서 기쁘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앨범의 콘셉트에 대해 “여름이지 않나. 시원하고 청량한 느낌의 앨범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서부터 출발해서 점점 아이디어를 넓혀갔다”고 설명했다.

앨범명 ‘BXXX’에 대해서는 “X는 미지수를 의미한다. 이 외에도 B로 시작하는 모든 단어들을 의미할 수 있다. 블루, 베이스, 베스트 등 음악을 들으시는 분들이 다양하게 스토리의 결말을 상상할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해서 그렇게 미지수 의미를 넣었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스타크루이엔티
사진제공=스타크루이엔티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블루(BLUE)’다. 서정적인 초반부와 화려한 후렴으로 분위기가 전환되는 미디움 템포 팝 장르의 곡이다.

하성운은 “‘블루’하면 생각나는 것들이 파란 바다, 푸른 새벽, 새파란 하늘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마다 다른 게 어떤 사람들은 푸른 꿈이나 희망을 상상할 수도 있고, 어떤 사람들은 우울한 감정을 느낄 수 있지 않나. 그런 것들을 단순히 파란색으로 표현할 수 없는 수많은 감정들과 모든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다. 그런 추상적인 표현들을 담으려고 했다”고 전했다.

또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비롯해 ‘블루메이즈(Bluemaze)’, ‘라이딩(Riding)’ 등이 수록됐다.

하성운은 ‘BXXX’ 수록곡 중 자랑하고 싶은 노래에 대해 “‘라이딩’이다. 개코 선배님과 함꼐 작업했다. 그래서 더 멋있는 곡이 완성됐다”며 “이 노래를 만들면서 개코 선배님의 목소리가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서 먼저 (개코에게)연락했다. 같이 할 수 있냐고 정중하게 여쭤봤는데 흔쾌히 받아주셨다. 작업실 안에서 같이 작업하지는 않았고 문자를 주고 받으면서 작업했다. 콘셉트와 맞게 가사를 열심히 써주셔서 감사드린다. 또 개코 선배님이 나중에 자기 앨범에도 참여해달라고 먼저 말씀해주셔서 너무 영광이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하성운은 이번 활동을 통해 ‘인정’을 받고 싶다는 목표를 피력했다. 그는 “솔로 활동을 하면서 어려운 것들이 많았다. 하성운이라는 가수가 혼자서 무대를 채워서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는 가수구나, 혼자서도 무대를 꽉 채울 수 있는 가수구라 하는 걸 대중에게 인정받고 싶다. 그렇게 해서 좋은 음악과 좋은 퍼포먼스를 하는 가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하성운의 두 번째 미니앨범 ‘BXXX’는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