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안 하면 하지 말자”…배우 이지은의 달라진 위상
“아이유 안 하면 하지 말자”…배우 이지은의 달라진 위상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7.08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평단이나 시청자들은 연기자 아이유(본명 이지은)에 대한 기대가 높지 않았다. 데뷔작 ‘드림하이’에 이어 ‘최고다 이순신’ ‘예쁜 남자’ ‘프로듀사’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등에 출연할 때마다 연기력에 대한 지적은 지속적으로 나왔다. 완전히 검증된 배우는 아니었다. 그런 가운데 호평만 받았던 tvN ‘나의 아저씨’ 이후로 이지은을 향한 평가는 확연히 달라졌다. 8일 열린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선 이지은의 달라진 위상을 한껏 느낄 수 있었다.

이날 서울 강남구 소재 임페리얼 호텔에서 열린 행사에는 이지은과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 강미나와 함께 오충환 PD가 참석했다. 뜨거운 취재열기 속에서 가장 주목받은 이는 이지은이었다. 아울러 제작진이 공개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이지은이 상당수 장면을 이끌었고, 기존 과는 다른 매력적이고 강렬한 장만월(이지은 분)이 특히 눈에 띄었다.

이지은은 홍자매 작가로부터 강력한 지지를 받고 고심 속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했다. 오충환 PD는 이지은이 캐스팅이 안 되면 이 작품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다소 파격적인 발언도 했다. 이날 현장만 본다면 ‘호텔 델루나’는 이지은으로부터 시작해서 이지은으로 끝나는 작품으로 여겨졌다.

오충환 PD의 발언이 분위기를 잡았다. 그는 “이지은이 안 하면 하지말자는 얘기가 있었다. 꽤나 절박한 심정으로 아이유를 붙잡았다”며 “만월이란 인물은 화려한 부분도 있는데, 쓸쓸하거나 애잔하고 슬픈 사연도 많다. 괴팍한데 짠한 사람이다. 이지은에게 그런 느낌이 있다. 실제 촬영장에서 선택을 굉장히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아이유는 놀란 듯 다소 부끄럽다는 듯 얼굴을 가렸다. 하지만 사실과 크게 다른 발언은 아니었던 것 같다. 아이유 역시 고심 끝에 이 작품을 결정한 배경에 제작진의 전폭적인 지지가 가장 중요한 이유였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우선 ‘나의 아저씨’ 이후에 밝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차기작을 빨리 결정할 줄 몰랐다. 시놉시스를 읽어봤는데 만월은 정말 강렬하고 강인했다. 또 사연이 많은 캐릭터다. 이렇게 다양한 캐릭터가 들어오는 것에 감사했다”면서 “그래도 고민이 많았다. 제가 고민하는 모습에 PD님과 작가님이 ‘고민하는 건 당연한데 이렇게 강하고 멋있는 캐릭터가 찾아오면 그 때는 잡아보는 게 어때요?’라고 엄청 자신감 있게 말하셨다. 그 자신감에 반해서 확신을 갖고 출연을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해 호평 속에서 거듭한 ‘나의 아저씨’ 이후 이지은의 차기작에 관심이 쏠렸다. 이번엔 우려보단 기대감이 높았다. 그리고 행선지는 ‘호텔 델루나’였다. 대중의 사랑과 평단의 긍정적인 평가를 이지은도 충분히 인식하는 듯 했다.

“‘나의 아저씨’ 이후에 정말 ‘인생작’이었다는 많이 들었다. 여기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점에서 걱정도 솔직히 있었다”고 말한 이지은은 “차기작 선택에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까 했는데 비교적 빨리 하게 됐다. 지안이와는 180도 다른 캐릭터에 끌렸다. 아마 만월이를 보면 지안을 좋아하는 분들은 이질감을 느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런 부분만 신경쓰다보면 선택의 폭이 좁아지지 않을까 싶어 결정했다”고 밝혔다.

‘호텔 델루나’는 홍자매가 집필한다. ‘환상의 커플’ ‘최고의 사랑’ ‘주군의 태양’ 등 톡톡 튀는 대사와 허를 찌르른 전개로 트렌디 드라마를 선도한다는 평가를 받는 홍자매의 작품은 배우라면 누구나 탐낼만한 요소가 많다. 그런 홍자매가 최고의 여자 캐릭터로 인정을 한 셈이다. 또 이지은에게 거는 기대감은 커 보인다. 먼저 비주얼 면에서 이제껏과는 다른 화려한 스타일링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은은 “드라마를 찍다보면 회마다 옷이 바뀌는데, 제작진에서 신마다 옷이 바뀌기를 원했다. 제가 패션에 있어서 그렇게 앞서가는 사람은 아니어서 스스로 공부를 많이 하려고 한다. 보는 즐거움을 위해 다채롭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이 작품에서는 신정근과 배해선, 표지훈과 강미나가 호텔의 주축 인물로 나온다. 이지은과 함께 카메라 앞에 서고 있는 이들은 그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공연 분야에서 재능을 인정받은 배해선은 “저는 지금 지은씨 연기를 논할 자격이 없다. 지은씨처럼 하고 싶다는 생각을 더 많이 한다. 가까이서 보니까 더 섬세하고 용감하고 과감하다. 장만월을 이보다 더 잘할 수는 없어 보인다. 진짜 장만월을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치켜세웠다.

강미나는 “이지은에게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고 했다. 그는 “촬영 현장에 갈 때마다 매번 그 현장 분위기에 딱딱 맞게 계신다. 감독님께도 ‘저 촬영 없는 날에 놀러와도 되냐’고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적지 않은 작품 활동으로 이지은은 연기자로서도 입지가 탄탄해졌다. 오충환 PD를 비롯해 출연배우들은 “정말 재밌는 작품”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 중심에는 이지은이 있다. 이지은의 달라진 위상이 오롯이 전달된 ‘호텔 델루나’는 1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