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정두홍X류덕환 ‘난폭한 기록’, 장인이 펼치는 리얼한 액션 쾌감
[현장 종합] 정두홍X류덕환 ‘난폭한 기록’, 장인이 펼치는 리얼한 액션 쾌감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0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난폭한 기록' 스틸
사진=영화 '난폭한 기록' 스틸

정두홍 무술감독이 영화 ‘난폭한 기록’을 통해 연기자로 나섰다. 그의 화려한 액션과 류덕환의 안정적인 감정 연기가 조화가 돋보인다.

8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난폭한 기록’ 언론시사회에는 하원준 감독과 배우 정두홍, 류덕환이 참석했다.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 형사 기만(정두홍 분)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 분)의 리얼한 동행취재기를 담은 액션 영화다.

이번 영화는 촬영 이후 개봉까지 5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하 감독은 “모든 조건이 순조로웠다면 빨리 만날 수 있었겠지만, 이 작품이 잘 부서지지 않는 작은 돌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 자리가 남다르다. 많은 분들에게 부탁을 하고, 함께 하기를 권유하면서 왔던 시간이 오늘로 끝인 것 같아 홀가분하다”고 감회를 털어놨다. 

이어 정두홍과 류덕환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이질적인 느낌을 가진 정두홍과 류덕환의 호흡이 좋을 것 같았다. 특히 정두홍은 창의적인 액션을 보여주지 않나. 그런 부분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류덕환에게도 근성이 있어 조화가 돋보일 것 같았다”고 했다.

정두홍이 기만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무술 감독으로 활동하던 정두홍이 직접 연기와 액션을 소화했다. 그는 “연기를 못 하니까 주인공보다는 카메오로 부담 없이 하고 싶었다. 하지만 류덕환이 이 영화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내가 숨을 곳이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번 영화에서는 볼펜이나 고무장갑 등 생활 용품을 활용한 독특한 액션신들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정두홍은 “작은 영화다 보니 액션이 응집력 있게 나와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감독님도 새로운 아이디어를 많이 내셨다”고 했다. 더불어 “보면서 후회되는 건 액션만큼 연기 연습을 했어야 했다는 거다. 이 영화는 앞으로도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아쉬운 부분을 밝혔다.

국내 액션 영화의 위치에 대한 아쉬움도 털어놨다. 그는 “무술감독으로서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 액션을 전문적으로 하는 배우들이 많이 나왔으면 한다. 앞으로 내 색깔이 다 할 때까지 하고 싶은 건 액션 배우를 많이 만드는 것이다. 대한민국에서 액션 배우 호칭을 받을 만한 인물이 없다. 작은 영화지만 그런 배우들을 키워낼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했다.

사진=영화 '난폭한 기록' 스틸
사진=영화 '난폭한 기록' 스틸

한 번 물면 놓치지 않는 끈질긴 VJ 국현 역의 류덕환은 “섬에 갇혀서 촬영을 했는데 그 시간이 기억에 정말 많이 남는다. 군대 가기 전에 촬영을 했는데, 섬에서 나오니 다른 곳에서 갇히게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개봉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살아남기 위해 거친 언행도 감수하는 국현 캐릭터에 대해 “욕을 필요 이상으로 너무 많이 한 것 같아 죄송한 느낌이 있다. 캐릭터 성격에 맞게 본능적으로 나온 것 같다. 불편하지만 캐릭터에 묻어갔으면 한다”고 했다.

정두홍처럼 능숙한 액션은 아니지만 생활감이 묻어나는 현실적인 액션을 선보인다. 류덕환은 “액션을 준비해서 촬영할 만한 신들은 없었다. 정두홍처럼 멋진 액션을 해야 했다면 내가 캐스팅이 안 됐을 것 같다. 내가 용기를 얻었던 건 정두홍의 조언이다. 그가 현장에서 ‘액션은 결국은 감정이다. 감정이 없으면 액션은 살 수가 없다. 그러니 당신이 나보다 액션을 잘한다’고 해줬다”고 했다.

‘난폭한 기록’은 11일 개봉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