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 갑질만 문제였나?' 대한항공, 비행중 술 요구한 기장 버젓이 정상근무中
'오너 갑질만 문제였나?' 대한항공, 비행중 술 요구한 기장 버젓이 정상근무中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7.0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항공 홈페이지
사진=대한항공 홈페이지

수백 명 인원의 목숨을 담보로 취중 비행을 즐기려던 기장이 있다. 대한항공 소속의 이 기장은 징계를 받기는 커녕 정상적인 근무를 이어갔다. 사내 철퇴를 맞은 건 해당 기장의 행동이 잘못됐다고 생각해 문제를 제기한 사무장이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한항공이 뭇매를 맞고 있다. 하루 수천명의 승객을 실어나르는 항공사로서 문제의식조차 갖지 못한 데 따른 비난이다.

8일 CBS노컷뉴스는 대한항공 김모 기장이 지난해 12월 30일 비행 직전 샴페인을 마시려 했고, 이에 대한 대한항공의 대처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기장은 이날 암스테르담으로 가는 여객기에 올라타면서 '웰컴 드링크'로 마련된 음료 가운데 샴페인을 집으려 했다. 승무원까지 당황한 상황에서 김 기장은 "종이컵에 담아 주면 되지 않냐"고 술 마시는 행위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 듯 술처럼 보이지 않으면 되는 것 아니냐는 식의 발언으로 핀잔을 주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같은 승무원에게 물을 달라는 과정에서 "종이컵에 와인 한 잔 담아주면 안되겠냐"고 재차 술을 요구하기까지 했다는 것이 매체 측 보도다. 결국 해당 승무원은 비슷한 일이 반복되는 것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비행중에 술은 절대 마시면 안 된다"고 제지하고 A사무장에게 상황을 보고했다.

그러나 그 뒤는 황당의 연속이다. A 사무장은 함께 탑승한 다른 기장과 부기장에게도 상황을 알렸고, 곧바로 이를 문제 삼을 경우 기장이 비행시 동요할 수 있다는 생각에 착륙 전까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약속과 달리 부기장이 먼저 당시 상황을 김 기장에게 전달하는 상황이 벌어졌고, 오히려 A사무장과 부기장이 이를 두고 언쟁을 벌였다. A사무장은 암스테르담 도착 당일 회사에 김 기장의 음주 시도 사실을 정식으로 보고했지만 귀국 후 A사무장은 팀장에서 팀원으로 강등됐고, 김 기장은 구두 경고만 받았다는 것이 이 사건의 결말이다. 

대한항공은 A사무장이 부기장과 언쟁하는 과정에서 폭언을 했고, 김 기장 관련 내용을 외부 익명 게시판에 올렸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김 기장에 징계를 내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대한항공은 김 기장이 농담으로 한 말이라는 점, 실제 음주를 한 것이 아니라는 점 등을 들어 구두경고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대한항공 측은 매체에 "김 기장이 빌미를 제공한 건 맞다"면서도 "김 기장과 A사무장 사이 의사소통에 오해가 있어 발생한 사건으로 운항상 안전 저해 요소는 없었다고 보고 사건을 종결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회사가 사건을 부인하거나 은폐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A사무장 강등은 관리자로서의 자질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같은 대한항공의 입장은 여론의 비난을 자초한 도화선이 됐다.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처사라는 것이다. 김 기장이 술을 원했고, 심지어 재차 요구했다는 점은 여론에 무시무시한 공포로 작용한 상태다. 만약 A사무장의 만류가 없었다면 음주 상태로 비행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 오롯이 기장에 생명을 맡기고 비행기에 몸을 실어야 하는 여론의 우려다.

현행법도 이같은 점을 알고 있기에 엄격하게 기준을 잡아두고 있다. 현행법상 기장의 음주는 3년 이하 징역에 처하고 있다. 이토록 사안이 중대한데도 대한항공은 이 사안을 사내 상벌심의위원회는 커녕 관리·감독 당국인 국토교통부에도 보고하지 않았다. 은폐 축소 의혹, 더 나아가 국내를 대표하는 항공사로서의 윤리의식에 대한 우려가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다. 

국내 항공 전문가들 역시 실제 음주 여부라는 결과론을 떠나 '술을 요구했다'는 행위와 발언 자체를 문제로 인식했어야 옳다면서 이는 김 기장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제를 대하는 대한항공의 태도에 더욱 심각성을 느낄 일이라 지적하고 있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