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아이유, “여진구는 복덩이 ‘인정’”
‘호텔 델루나’ 아이유, “여진구는 복덩이 ‘인정’”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7.0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가수 겸 연기자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여진구를 두고 복덩이라고 표현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소재 임페리얼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는 방송인 김태진의 진행으로 배우 이지은,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 강미나, 오충환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지은과 여진구는 서로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이지은은 “제가 먼저 캐스팅이 되고, 이후에 여진구가 확정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든든하고 기뻤다”며 “대본 리딩 때 준비를 정말 많이 해왔다. ‘나도 여진구 만큼 열심히 해야겠다’는 긴장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감독님이 여진구를 볼 때마다 ‘복덩이’라고 하는데 나도 동의한다. 현장에서 주는 에너지가 정말 좋다. 힘이 나더라. 호흡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진구는 이지은과 첫 호흡을 맞춘 거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그는 “‘왕이 된 남자’를 촬영하면서 준비해야 해서 대본 리딩할 때 급하게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아이유는 내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장만월의 모습에 몰입했더라.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걱정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만월(이지은 분)과 구찬성(여진구 분)의 호흡도 중요하지만 직원들, 귀신들과의 호흡도 중요한데 생각보다 훨씬 좋더라. 다들 현장에서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 호흡은 계속 점점 더 좋아질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아름답고 고고하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호텔을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 로맨스다. 매 작품마다 독특한 대사와 빠른 호흡으로 색다른 드라마를 집필하는 홍자매 작가와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뭉쳤다. 오는 13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