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불법 촬영 김성준 前앵커 사임? 아직 확인 중”
SBS “불법 촬영 김성준 前앵커 사임? 아직 확인 중”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7.0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김성준 SBS 전 앵커가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 부위를 불법적으로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SBS가 사실 파악에 나섰다. 보도 후 김 전 앵커는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SBS 보도국 홍보담당자는 뷰어스에 ”김 전 앵커가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듣긴 들었지만. 아직 확인 중에 있다“라며 “저희도 기사를 보고 알아서 굉장히 당황스럽다. 보도국에 연락도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직서 제출 이유에 대해서는 “몰카 때문이라고는 단정 지을 수 없다. 지금 회의 중”이라고 말을 아끼더니, “결과가 나오면 입장 정리를 할 것이니 기다려 달라”라고 당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께 서울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불법적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를 목격한 시민이 여성에게 사진이 찍혔다는 것을 알리면서 김 전 앵커는 덜미가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앵커는 현재 평일 오후 2시 20분 방송되는 SBS 러브FM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 진행을 맡고 있다. 그러나 지난 4, 5일 방송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이재익 PD가 대신 진행했다.

1991년 SBS에 입사한 김 전 앵커는 SBS 메인뉴스인 'SBS 8뉴스'를 오랜 시간 진행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7년 8월부터는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며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