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몰래 시도"...김성준 SBS 전 앵커, 성범죄 혐의 체포
"지하철에서 몰래 시도"...김성준 SBS 전 앵커, 성범죄 혐의 체포
  • 이수아
  • 승인 2019.07.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준(55) SBS 전 앵커가 성범죄 혐의로 체포됐다. 

8일 매일경제는 김 전 앵커가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께 서울의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전 앵커의 범행은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이 목격했다. 매체는 시민이 피해자로 추정되는 여성에게 알린 후 경찰에 신고했고 전했다. 김 전 앵커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에게 연행됐다. 

김 전 앵커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경찰이 그의 휴대전화를 조사한 결과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전 앵커를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SBS 측은 매일경제 스타두데이를 통해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이며, 정리되는대로 공식입장을 밝힐 것"이라 전했다.

한편 김성준 전 앵커는 1991년 SBS에 입사했고, SBS 8시뉴스의 앵커로 활약했다. 2013년 제40회 한국방송대상 앵커상도 받았다. 현재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진행을 맡고 있다. 

이수아 sooahv@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