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김성균 등장 ‘미우새’, 21.8%까지 치솟아 ‘시청률 1위’
이성민·김성균 등장 ‘미우새’, 21.8%까지 치솟아 ‘시청률 1위’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7.0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우새 방송 캡처
사진=미우새 방송 캡처

지난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가 한 주 간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에 자리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미우새’ 1부는 17.3%, 2부는 19.8%, 3부 20.2%(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2049 타켓 시청률은 6.8%, 순간 최고 시청률은 21.7%까지 치솟았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김희철이 등장했다. 김희철은 결혼을 묻는 신동엽에게 “마흔 전에는 가야되지 않겠냐”라고 답하는데 이어 “제가 본 사람 중에 성격 진짜 좋은 사람이다”라고 홍진영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홍진영의 엄마를 웃게 만들었다.

21.7%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은 장면은 배정남이 이성민, 김성균 등과 태안으로 떠나는 모습이었다.

김성균은 “영화 ‘보안관’ 찍을 때 왜 우리는 개인 시간이 없었던 겁니까?”라고 이성민에 대한 불만을 폭로했고 “같이 있는 게 아니라 갇혀 있었지!”라며 여기저기에서 폭로전이 시작됐다.

이에 이성민은 “같이 있고 싶었던 거”라며 급히 해명에 나서며 “우리 이제 그만 서로를 공격하고 연기 얘기하자”며 영화 캐스팅 비화를 털어놓아 눈길을 모았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