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레또’ 혜리에게만 야박해? 승리 ‘라멘집’ 하하·김종국 ‘곱창’ 언급 땐 조용하더니
‘아마레또’ 혜리에게만 야박해? 승리 ‘라멘집’ 하하·김종국 ‘곱창’ 언급 땐 조용하더니
  • 윤지호 기자
  • 승인 2019.07.07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놀라운토요일'
사진=tvN '놀라운토요일'

 

‘아마레또’를 언급한 혜리가 일부 대중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아마레또’는 혜리의 여동생이 운영 중인 온라인 쇼핑몰이다. ‘아마레또’에서는 여성복과 악세사리 등을 판매하고 있다.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한 혜리는 ‘아마레또’를 메모지에 적어 내걸었다. 방송이 나간 직후 혜리는 ‘아마레또’가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달하자, 이를 캡처해 개인 SNS에 올리면서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혜리의 이러한 행동을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불편한 내색을 표출하고 있다. 개인적인 홍보를 위해 방송을 이용하는 것이 맞냐는 것. 방송도 모자라 포털 화면 캡처까지 이용하는 혜리의 홍보 태도가 불편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반대 입장의 네티즌들은 방송을 이용해 홍보하는 연예인들이 한두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유독 혜리에게만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 아니냐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실제로 지상파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하하와 김종국은 함께 운영 중인 식당 홍보를 놓고 설전을 벌이며 간접 홍보 효과를 톡톡히 올렸다. 빅뱅 승리 또한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던 라멘집 홍보에 열을 올리기도 했다.

혜리 측은 이러한 논란을 인지했는지 현재 해당 게시물을 SNS에서 삭제한 상태다. 소속사 측은 관련 문제에 대한 공식입장은 따로 내놓지 않고 있다.

윤지호 기자 jiho@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