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동영상 유출 피해자라고 주장한 BJ
'정준영 단톡방' 동영상 유출 피해자라고 주장한 BJ
  • 뷰어스
  • 승인 2019.07.0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j-열매 온라인커뮤니티)
(사진=bj-열매 온라인커뮤니티)

bj 열매(본명 이수빈)가 '정준영 단톡방'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bj 열매는 2일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인터넷방송갤러리에 BJ 겸 가수 우창범(그룹버뮤다 소속)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우창범이 나와 교제하던 시절 바람을 피웠다. 또 정준영, 이종현(씨엔블루), 승리 등이 있던 단톡방에 나와 찍은 성관계 영상을 유포했다. 황금폰(각종 성관련 영상과 사진이 담긴 정준영의 휴대전화)을 넘은 새로운 폭로가 있을 것"이라 말했다.

bj 열매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와 접촉한 사실도 털어놨다. 그는 "우창범과 나 둘만의 문제가 아니라 여러 명의 문제고, 무겁게 다뤄지는 뉴스와 관계가 있기 때문에 신중한 정리가 필요하다. 3일 오후 10시에 방송에서 밝힐 것"이라고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bj 열매의 폭로전은 우창범의 발언에서 시작됐다. 우창범이 현재 연인인 bj 서윤과 함께한 아프리카TV 생방송에서 bj 열매를 언급했다.

(사진=우창범-온라인커뮤니티)
(사진=우창범-온라인커뮤니티)

우창범은 "2016년부터 작년까지 bj 열매와 사귀었다. 하지만 그녀가 bj 케이와 바람을 피워서 결별했다"고 주장했다.

우창범의 방송을 접한 bj 열매는 디시인사이드에 SNS 캡처 사진을 올렸고, "나는 바람을 핀 적이 없고 오히려 우창범이 그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준영 단톡방'과 우창범과의 연관성을 언급했다.

우창범은 '정준영 단톡방' 동영상 유출 의혹에 "성관계 영상을 공유했다고 하는데 거짓이다. 상식적으로 그게 사실이라면 소환 조사를 받았을 텐데 그러지 않은 이유를 생각해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버닝썬 단톡방 기사를 알기 전까지는 (정준영 단톡방) 존재 자체를 몰랐고, 그들과 사적인 연락을 주고받은 적도 없다. 그 영상(성관계)은 연인 관계일 때 합의하에 찍은 영상이고 공유한 적도 보내준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bj 열매와 우창범의 다툼에 또 다른 피해자도 등장했다. bj 열매가 우창범의 메시지를 공개하다가 bj 케이의 전화번호를 유출했다. 여기에 '갓세븐' 마크로 추정되는 인물에 대해 언급한 메시지까지 공개해 논란이 커졌다. 

한편 bj 열매와 바람을 폈다는 의혹을 받은 케이는 "열매를 만날 당시 나는 여자친구가 없었기 때문에 바람을 피운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후 자신의 방송 게시판에 "간단하게 말할게요. 난 마약한 적 없음. 버닝썬 연관된 거 1도 없음"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