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이 직접 한땀한땀"…CJ 올리브영,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 나눔 실천
"임직원이 직접 한땀한땀"…CJ 올리브영,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 나눔 실천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7.0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올리브영
사진=올리브영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임직원들의 정성을 모아 여성 청소년들의 건강을 위한 나눔활동에 나섰다.

올리브영은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에 여성 위생용품이 담긴 '핑크박스' 1000개를 전달했다.

'핑크박스 캠페인'은 올리브영의 대표적인 사회 공헌 활동이다.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면 생리대'와 각종 여성용품이 담긴 핑크 박스를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게 무상 지원하는 활동이다. 

올리브영은 일명 '깔창 생리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2016년부터 매년 이 캠페인을 전개해오고 있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3600명을 지원해왔다.

올해 첫 캠페인이지만 올리브영은 더 많은 여성 청소년을 지원하기 위해 핑크박스 1000개를 제작했다. 이는 지난해 말 지원한 수량보다 200개 많고 2016년보다는 세 배 늘었다. 이번 핑크박스 캠페인에 자발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직원 수도 1000여 명에 이른다는 설명은 이 캠페인의 의미를 더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전국 각지에 흩어진 매장과 본사 직원들이 DIY 면 생리대 제작에 힘을 보탠 것으로 알려진다.

이번 핑크박스는 면 생리대, 일회용 위생용품, 여름철에 사용하기 좋은 보디용품 등으로 구성됐다.

이와 관련, 올리브영 관계자는 "핑크박스 캠페인은 단순한 기부가 아니라 진정성 있는 나눔이라는 데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며 "올해는 핑크박스 캠페인 규모를 확대해 2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더 많은 여성 청소년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활동하고, 지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올리브영은 핑크박스 캠페인 외에도 미혼 한부모의 사회 적응과 자립을 돕는 정서 지원 프로그램 '뷰티풀 맘스 데이' 후원, 개발도상국 소녀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유네스코 소녀 교육 캠페인' 등을 전개 중이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