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첫 연습 때 목인대 늘어났다”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첫 연습 때 목인대 늘어났다”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7.0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배우 강한나가 액션 연기 연습 첫 날 목 인대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페리얼 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에는 방송인 박슬기의 진행으로 배우 지진희, 이준혁, 강한나, 허준호, 배종옥, 김규리, 최윤영, 손석구, 유종선 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강한나는 “한나경은 국정원 요원이라 액션이 많다. 액션 스쿨에 처음 다녀왔다. 처음 가다보니 기초부터 배워야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처음 앞구르기 뒤구르기를 했는데 뒤구르기를 하자마자 목인대가 늘어나 목을 못 썼다. 그래도 연습을 열심히 하다보니 생각보다 괜찮은 액션 장면이 담기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이 드라마는 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