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②] 쉼 없이 달린 이성민이 꿈꾸는 미래
[마주보기②] 쉼 없이 달린 이성민이 꿈꾸는 미래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0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이성민은 몇 차례 주연을 맡으면서 홍보 인터뷰도, 현장에서 스태프들을 챙기는 것도 익숙해지고 있었다. 한층 여유가 생긴 이성민은 주위를 돌아보며 ‘함께’하는 즐거움을 깨닫고 있었다.

이성민은 라이벌 형사 민태 역을 맡아 함께 호흡을 맞춘 유재명에 대한 칭찬을 거듭했다. 합이 잘 맞을 때 나오는 짜릿한 쾌감을 언급하며 조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재명과는 연기를 하면서 찰떡같다는 생각을 했다.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처음부터 호흡이 맞았고, 그래서 짜릿한 순간들이 많았다. 그가 틈을 주고 내가 들어가면, 내가 만드는 빈틈에 그가 찾아들어오곤 했다. 그런 앙상블이 생길 때 기분이 좋다.”

이성민은 좋은 합을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배려가 필수라고 했다. 상대를 이기려는 마음보다 좋은 것은 배우려는 마음가짐이 필요했다.

“연기를 조화가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서로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한다. 누군가를 연기로 이기려고 하는 것을 굉장히 싫어한다. 하지만 배우로서 지금까지 오면서 경쟁자라기보다는 동기부여를 해 준 사람은 많다. 그런 의미의 자극은 있었다.”

임시완, 황정민, 곽시양 등 이성민은 늘 상대 배우와의 케미스트리가 화제가 된다. 상대를 향한 부드러운 눈빛은 브로맨스의 핵심이었다. 그러나 이성민은 자신의 ‘착한 눈’을 단점이라고 생각했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미생’과 ‘공작’ 때 의도는 없었는데 멜로 눈빛을 느꼈다는 분들이 있었다. 내 눈은 내가 자신없어하는 부분이다. 다르게 보이려고 일부러 변주를 가하기도 했다. 이미지를 뛰어넘고 싶었다. ‘비스트’를 하면서 일말의 희망을 보기는 했지만, 이 눈을 사악한 눈으로 바꾸는 것이 목표다.”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이 어떤 장, 단점을 가지고 있는지 객관적으로 파악하게 된다고 했다. 첫 주연작을 맡았을 때보다 여유도 생겼고, 이제는 주변을 돌아볼 만큼 시야가 넓어지기도 했다.

“요즘에는 많이 편해진 것 같다. 많은 경험들을 겪으면서 익숙해지는 것도 있고, 그만큼 깡다구가 생긴 것도 같다. 어쨌든 역사에 내 이름을 남기고 갈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한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더 여유가 생겻다. 치열함이 사라진 건 아니지만 덜 조급하다. 나만 외롭게 연기를 한 게 아니라는 걸 알았다. 좋은 글을 쓰는 작가도 있고 나를 잘 이끄는 감독도 있었다. 또 나를 도와주는 분장 의상, 촬영, 조명 팀도 있다. 영화 연기의 본질에 대해 더 깊이 알아가는 과정인 것 같다. 요즘에는 굉장히 기분이 좋다. 이전에는 외롭다고 생각했지만 함께하는 사람이 있어 좋다는 걸 느낀다.”

새로운 목표도 생겼다. 시간이 흐른 뒤에 배우를 꿈꾸는 후배들을 만나 자신이 겪은 것을 이야기해주는 것이다.

“나이가 더 들고 일을 많이 못 하게 될 때가 오면 고향에 가서 처음 연기를 시작한 극단 후배들에게 내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20대 초반에는 겁날 게 없었다. 온통 궁금한 것 밖에 없던 시절이었다. 궁금한 게 너무 많아서 선배들을 쫓아다니곤 했다. 그래서 나도 궁금한 것 많은 후배들에게 경험을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