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유종선 PD “미드 원작, 부담 전혀 없다”
‘60일, 지정생존자’ 유종선 PD “미드 원작, 부담 전혀 없다”
  • 함상범
  • 승인 2019.07.0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미국드라마를 원작으로 만든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의 유종선 PD가 리메이크 내용에 원작사가 크게 흥미를 보였다고 밝혔다. 

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소재 임페리얼 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에는 방송인 박슬기의 진행으로 배우 지진희, 이준혁, 강한나, 허준호, 배종옥, 김규리, 최윤영, 손석구, 유종선 PD 등이 참석했다. 

이 드라마는 미국에서 대통령이 죽으면서 발생한 이야기를 그린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이 신선한 소재와 뛰어난 연기자들의 연기로 인기를 모은 작품이라는 점에서 얼마나 차이점이 있는지에 질문이 몰렸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유종선 PD는 “처음에 국가의 리더가 한 날 한 시에 사라진다면 어떠냐는 상상력에 크게 매료됐다. 하지만 미국과 우리나라는 헌법의 차이가 있더라. 60일 간의 시간제한이 있는 이야기가 돼서 그 상상에서 시작된 이야기”라며 “원작은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일어나는 일이다보니 ‘대단하다’와 ‘재밌다’하면서 따라갈 수 있는 반면, 우리나라에서 일어났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절망적인 상황일까’라고 생각하게 됐다. 절망 속에서 희망을 찾는 사람의 이야기를 중점으로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한국의 헌법의 차이 때문에 이 작품이 어떻게 다를까’가 시청자 분들에게 보내는 초대장인 것 같다. 미국 드라마의 경우는 ‘내가 대통령같이 못할 것이 뭐가 있는가. 나야말로 대통령의 미덕을 가진 사람이 아닌가’라는 캐릭터의 이야기가 풀려나간다면, 저희는 자기에 대한 의심으로부터 출발하는 인물이다. ‘나는 리더의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는데, 상황 때문에 떠밀려왔다’고 여기는 캐릭터다. 거기에 따라서 이야기 감정이나 흐름이 많이 달라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유 PD는 “시간제한 60일이 있다는 점에서 원작사가 흥미를 보였다고 들었다. 같지만 다른 이야기가 될 수 있겠다에서 착안할 수 있었다. 원작은 크게 신경쓰이지 않는다. 헌법이 다르다보니 어쩔 수 없이 독자 노선을 타게 된다. 비교해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이 드라마는 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함상범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