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재난 영화지만 유쾌하다”…‘엑시트’, 임윤아X조정석의 ‘웃픈’ 고군분투
[현장에서] “재난 영화지만 유쾌하다”…‘엑시트’, 임윤아X조정석의 ‘웃픈’ 고군분투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2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엑시트’는 재난 영화답지 않게 웃음을 강조하고 나서 호기심을 유발했다. 현실감 넘치는 액션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담긴 새로운 재난 영화가 개봉 이후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27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엑시트’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조정석, 임윤아와 이상근 감독이 참석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 영화다.

이 감독은 “재난은 어떤 게 재난을 주는지에 따라 차별화가 생긴다. 나는 뿌연 안개 속에서 방독면을 쓰고 튀어나오는 청년을 다루면 현실적일 것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이번 영화만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이어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다는 말을 흔하게 쓸 수 있지 않나. 보이지 않는 가스를 뿌려서 어디가 어딘지,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는 상황을 담고 싶었다. 그게 청년 세대나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생각했다”고 의도를 밝혔다.

조정석이 대학 시절 산악부에서 에이스로 통했지만, 졸업 후 취업에 실패하면서 찬밥이 된 백수 용남 역을 맡았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고, 너무 재밌었다. 기존에 볼 수 없는 새로운 소재라고 생각했고 분위기 자체가 유쾌했다. 또 내가 액션물을 좋아해서 이런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고 작품에 만족을 드러냈다.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용남의 대학 동아리 후배이자 회사원 의주 역을 맡은 임윤아도 밝은 분위기에 만족을 표했다. 이에 대해 “재난 영화라고 해서 무겁고, 진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유쾌한 장면들이 많아 매력적이었다. 무엇보다 의주라는 캐릭터는 내가 보여드린 역할보다 능동적이고 책임감이 강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특히 스크린 첫 주연작에서 새로운 영화를 만난 것에 대해 “‘공조’ 이후 오랜만에 영화 출연을 했는데 첫 주연을 하게 됐다. 아직 완성된 영화를 보지 못했는데 반응이 정말 궁금하다”고 했다.

이 감독은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강조해 기대를 더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쓰면서 어떤 배우와 작업을 하면 좋을지 생각을 하면서 작업을 하는 경우다 많다. 조정석을 떠올리면 신들이 구체화가 잘 되더라. 연기적으로 적합한 캐릭터라고 생각해 출연을 바랐다”고 말하며 “임윤아가 들어오면 조화가 더 잘 맞을 것 같았다. 두 분이 어우러지면 케미스트리가 좋을 것 같았다”고 했다. 

‘엑시트’는 여름 성수기인 7월 31일 개봉한다. 조정석은 “가장 성수기에 영화가 개봉돼 감회가 남다르다”고 부담감을 털어놓으면서도 “자신감은 좀 있다. 우리 영화가 정말 재밌다”고 했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