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돌체 콜드 브루’, 출시 2달 만에 300만 잔 판매 ‘인기 요인은?’
스타벅스 ‘돌체 콜드 브루’, 출시 2달 만에 300만 잔 판매 ‘인기 요인은?’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6.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가 새롭게 선보인 ‘돌체 콜드 브루’가 달콤한 질주를 펼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는 27일 “지난 4월 여름 시즌을 맞아 출시한 ‘돌체 콜드 브루’가 판매를 시작한 지 1달 만에 150만잔 판매를 넘어선 데 이어, 2달 동안 300만잔 판매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돌체 콜드 브루’는 스타벅스의 대표적인 두 가지 음료인 ‘스타벅스 돌체 라떼’와 ‘콜드 브루’의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음료로, 진하고 깔끔한 콜드 브루에 연유의 달콤함과 부드러움이 감도는 맛이 특징이다.

시즌 한정으로 출시되었던 ‘돌체 콜드 브루’는 고객들의 지속적인 요청과 큰 사랑에 힘입어 프로모션 이후에도 상시 판매 음료 전환되어 고객들과 시원한 여름을 함께할 예정이다.

스타벅스 박현숙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돌체 콜드 브루는 마니아층이 굳건하면서도 대중적인 맛의 ‘콜드 브루’와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음료인 ‘스타벅스 돌체 라떼’의 달콤한 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음료”로 돌체 콜드 브루의 인기 원인을 분석하며 “향후에도 혁신적이면서도 고객 만족에 입각한 콜드 브루 음료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2016년 6월 콜드 브루 음료를 처음으로 선보인 이래 ‘나이트로 콜드 브루’, ‘콜드 폼 콜드 브루’ 등 매년 여름 시즌에 맞춰 다양하면서도 혁신적인 콜드 브루 음료를 출시하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스타벅스 콜드 브루는 바리스타가 매일 차가운 물로 14시간 동안 소량씩 신선하게 추출한 아이스 커피 음료로, 매년 6월에서 8월까지 여름 시즌에만 판매량이 평균 35% 가량 늘어나는 등 꾸준한 판매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