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⑦] 감우성, 나이 무색한 ‘멜로 장인’…‘감성’으로 물들이다
[★pick ⑦] 감우성, 나이 무색한 ‘멜로 장인’…‘감성’으로 물들이다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6.26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뷰어스 DB
사진=뷰어스 DB

안방극장에 잔잔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가 점점 시청률 상승 곡선을 타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조금씩 스며들고 있다. 배우 감우성의 진정한 감성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는 현재다.

필모그래피

감우성은 1991년 MBC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 시즌1'을 시작으로 '매혹'(1991) '나팔꽃'(1993) '남자 만들기'(1995) '사랑해 당신을'(1999) '눈으로 말해요'(2000) '현정아 사랑해'(2002) 등에 출연했다. 이렇게 차근차근히 배우의 입지를 다진 감우성은 '결혼은, 미친짓이다'(2002)를 통해 영화 쪽으로도 분야를 넓혔다. 이후 '알포인트'(2004) '거미숲'(2004) '왕의 남자'(2005)에 출연하며 흥행 배우로 거듭났다.

사진='결혼은 미친 짓이다' '왕의 남자' 스틸, 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결혼은 미친 짓이다' '왕의 남자' 스틸, SBS '방송화면 캡처

특히 감우성은 2006년 방송된 '연애시대'를 통해 멜로 장르에 특화된 능력을 입증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키스 먼저 할까요?'(2018)로 진한 '어른 멜로'를 선보이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고, 그다음 작품 또한 가장 자신 있는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를 선택했다.

현재 출연작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 '바람이 분다'에서 감우성은 극 중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린 권도훈 역을 맡았다. 하루하루 병세가 악화되지만 아내 이수진(강하늘)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는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치고 있다. 특히 감우성은 권도훈 역을 위해 체중을 11kg가량 감량하며 캐릭터에 몰입하는 열정을 보였다. 그 중에서 김하늘과 감우성의 호흡은 초반 어색한 분장으로 말이 많았던 와중애도 '바람의 분다'를 꿋꿋하게 이끄는 가장 큰 원동력이 됐을 정도로 완벽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매력 분석

점잖은 목소리 톤이 가장 먼저 귀에 꽂힌다. 거기에 과한 표정 연기 없이 덤덤하게 전하는 감정 연기는 깊이가 느껴진다. 또 감정을 섬세하게 다룰 줄 아는 능력을 지녀 멜로 장르에서 더욱 빛나는 이유가 여기서 드러난다. 화려한 외모는 아니지만 수려한 연기력이 그를 돋보이게 한다.

■ 기대 포인트

연기 경력 29년 차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많은 캐릭터를 선보인 연기 내공은 말할 것도 없다. 하지만 그에 대한 궁금증이 없는 것은 아니다. 특히 영화는 2010년 ‘무법자’ 이후로 10년 가까이 공백을 두고 있다. 안방극장을 멜로 감성에 젖게 했다면, 이제는 스크린에서도 또 다른 변신을 기대해볼 타이밍이다. 두 번 연속 멜로 드라마로 시청자를 찾아온 만큼 그다음 작품 선택이 궁금해지는 바다. ‘멜로 장인’에 이은 또 다른 수식어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 감우성의 매력으로 충분히 기대해볼 법하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