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과거 채무 논란 인정 “내 태도 옳지 못했다”
‘전참시’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과거 채무 논란 인정 “내 태도 옳지 못했다”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6.2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코미디언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채무와 관련한 과거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강현석은 인스타그램에 “지난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이라며 “추후 당사자와 직접 만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채무관계는 해결했으나 그 과정에서 보인 자신의 태도는 옳지 않았으며 당사자에게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현석과 함께 출연한 코미디언 이승윤 소속사 마이크 엔터테인먼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논란을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25일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 연예인 매니저 K에게 신용카드 대금으로 60만원 가량을 빌려줬으나 무책임한 태도로 돈을 갚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글쓴이가 올린 글에 따르면 K는 빚 독촉을 하는 글쓴이에게 시간을 벌기만 할 뿐 진정으로 돈을 갚으려는 태도를 보이지 않았으며, “소송하겠다”고 한 글쓴이에게 “언제 갚으라고 했냐”며 적반하장 모습을 보였다.

글쓴이는 당시 K의 집을 찾아 K의 부모님에게 사실을 말한 뒤 받기로 한 날부터 6개월이 지난 뒤에 돈을 돌려받았으나, K에게는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K는 매니저 강현석으로 밝혀졌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