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마블 세계관 가능해”…‘사자’, 안성기X박서준이 그릴 新 엑소시즘
[현장에서] “마블 세계관 가능해”…‘사자’, 안성기X박서준이 그릴 新 엑소시즘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26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사자' 스틸
사진=영화 '사자' 스틸

영화 ‘사자’가 국내에서 본 적 없는 비주얼을 예고했다. 마블이 선보였던 것처럼 방대한 세계관과 대규모 스케일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해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높였다. 

26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사자’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안성기, 박서준, 우도환, 김주환 감독이 참석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 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 감독은 영화를 연출한 계기에 대해 “프랑스를 간 적이 있는데 대천사가 악마를 누르고 있는 조각상을 본 적이 있다. 그 안에 어마어마한 갈등이 담겨 있을 것 같았다. ‘건저링’ 유니버스나 마블 유니버스에 관심이 있었는데 한국에서도 그런 세계관이 담긴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고 했다.

특히 “그런 판타지를 구현할 기술력은 있다. 중요한 건 그 세계를 채울 캐릭터들에 대한 공감인데 이 영화에서는 구축이 됐다고 생각한다. 연작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관객들의 사랑이 필요하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손의 상처에 특별한 힘이 있음을 깨닫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을 맡은 박서준도 “우리도 마블 같은 세계관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꾸준히 했었다. 시나리오를 봤는데 우리나라 관객 분들에게 새로운 비주얼과 흥미 요소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했다.

그동안 밝고 유쾌한 청년을 주로 연기한 박서준은 새로운 모습을 예고하며 “늘 해보고 싶은 역할이었다. 비주얼적으로 어떻게 나올지 항상 물음표가 있었고, 촬영하면서도 고민이 많았다. 그런 고민의 흔적이 보이는 역할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사진=영화 '사자' 스틸
사진=영화 '사자' 스틸

세상 곳곳에 숨어 있는 악에 홀로 맞서던 구마 사제 안 신부를 연기한 안성기는 “내가 아니면 안 될 것 같았다”라며 “영화는 많이 했지만 관객들과의 만남은 적었다. 이번 영화를 통해 많은 관객들과 만나고 싶다. 영화를 보시면 알겠지만 안 신부 캐릭터 자체가 너무 매력적이었다”고 만족을 표했다.

이어 “오랜 세월 동안 구마 의식을 한 인물이기 때문에 노련함을 보여주려고 했다. 어떤 일을 할 때에는 진지하고 카리스마도 나왔어야 했다. 일을 떠난 상태에서는 아버지 같은 푸근함과 부드러움도 있다. 더 나아가서는 유머까지도 겸비한 인물이다. 그렇게 보였으면 했다”고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함께 악에 맞서는 두 사람의 호흡도 관전 포인트다. 안성기는 박서준에 대해 “아주 좋았다고 할 수 있다. 아들 뻘이라 걱정을 하기도 했다. 나를 너무 어렵게 생각하면 어쩌나 고민을 했지만 다행히 박서준이 친근하게 다가와 줬다”고 말했으며, 박서준은 “너무 아버지 같았다. 이번 작품에서 처음 만났기 때문에 선생님이라고 부르며 다가갔다. 하지만 선배라고 부르라고 하셨는데 그런 것도 편안했다. 선배님이 계셔서 의지를 많이 했다. 영화는 물론 인생에 대해서도 배우고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해 두 사람의 시너지를 기대하게 했다.

이번 작품으로 스크린 첫 데뷔를 하는 우도한은 검은 주교 지신 역을 맡아 악의 축을 담당한다. 우도환은 “너무 떨린다. 선배님, 감독님들과 함께 하니까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남다른 감회를 표했다.

다만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낯선 감정은 있었다. 우도환은 “처음에는 낯설기도 했고, 자신이 없었다. 하지만 감독님께서 설명을 해주셨고, 그 설명에 믿음이 갔다. 또 다른 세계를 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악역은 전에도 했지만 무차별적으로 남을 살해하고 현혹하는 새로운 악역이라 끌렸다”고 했다.

새로운 비주얼과 방대한 세계관을 예고한 ‘사자’는 7월 31일 개봉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