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최귀화·장현성...‘달리는 조사관’ 출연 확정
이요원·최귀화·장현성...‘달리는 조사관’ 출연 확정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6.2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OCN
사진=OCN

9월 첫 방송되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에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가 캐스팅됐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내용을 담는다. 인권에 대해 다루는 이 드라마는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자극하고, ‘과연 당신이라면 어떤 판단을 내릴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이요원은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 한윤서를 연기한다. 철저하게 드러난 사실만을 가지고 조사를 해나가는 원칙주의자이자, 냉철하게 중립을 지키는 조사 방식이 때론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감 능력이 부족해 보인다는 오해를 받기도 한다. 어떤 일이든 선을 넘지 않고 냉정함을 유지하는 한윤서는 말할 수 없는 과거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있다.
 
이요원은 “인권을 다룬다는 점이 굉장히 새로웠고, 오 갈 곳 없는 억울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달리는 조사관 들의 이야기가 가슴에 와닿았다.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 해 기쁘다”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최귀화는 인권증진위원회에 파견되는 검사 출신의 조사관 배홍태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배홍태는 불의를 참지 못하고 늘 약자의 편에 서야 한다는 따뜻한 신념을 가진 인물이다. 법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지 않는다는 소신, 법도 사람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고 믿으며 검찰 내부의 비리도 눈감아 주지 않는 정의감의 소유자다. 

최귀화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실제 사회에서 쉽게 외면당할 수 있는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는 조사관 들의 활약이 매력적이다”라며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담겨있다.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인권이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이야기가 공감을 안기고, 조사관 들이 단순한 범인 검거를 넘어 사건의 본질을 파헤치는 모습은 통쾌함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장현성은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과장 김현석을 맡았다. 한때는 열정 충만한 조사관이었지만, 이제는 뼛속까지 조직 생활이 몸에 밴 현실주의자다. 고참 조사관 으로서 예리한 조언을 할 때도 있지만,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현실적 감각으로 중립 외길 인생을 걷는 인물이다.
 
장현성은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제대로 보여준 적 없는 인권 조사관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어서 기쁘다 ”며 “어벤져스 같은 막강한 힘은 없지만, 사람 냄새 나는 조사관 들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다가갈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미희는 개혁적인 인권증진위원회 위원장 안경숙 역으로 시청자와 만난다, 오미희는 “국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인권위원회’를 모티브로 한 이야기라는 점이 흥미로웠다. 인권을 침해당한 사람들, 그리고 이를 파헤치는 조사관 들의 이야기를 통해 강렬한 공감과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고 바람을 나타냈다.

 
 ‘달리는 조사관 ’은 9월 첫 방송 된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