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 두 남녀의 엇갈린 시선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 두 남녀의 엇갈린 시선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6.2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OCN
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는 윤균상과 금새록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 2종을 26일 공개했다. 
 
오는 7월 1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되는 ‘미스터 기간제’(연출 성용일/ 극본 장홍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스튜디오드래곤)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스릴러 장르물이다.

극중 윤균상은 상위 0.1% 명문고에 기간제 교사로 잠입하는 속물 변호사 기무혁(기강제) 역을 맡았고, 금새록은 남다른 학생 사랑과 교사적 사명감으로 가득 찬 열혈 교사 하소현 역을 맡았다.

‘미스터 기간제’ 제작진은 이날 윤균상과 금새록의 2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첫 번째 2인 포스터에는 학생들을 향한 두 사람의 극과 극 눈빛이 담겨 있다. 윤균상은 의문의 살인사건에 대해 모든 것을 의심하는 눈빛이다. ‘위장 교사’로 학교에 잠입한 그는 오롯이 사건의 진실에만 집중, 냉철한 표정으로 사건의 진실만을 쫓고 있다. 이와 반대로 ‘열혈 교사’ 금새록은 학생들을 향한 신뢰와 믿음의 눈빛을 보여주고 있다. 의문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는 사실로 인해 혼란에 빠진 아이들을 걱정하는 표정이다. 이렇듯 같은 공간에서 하나의 사건을 바라보는 윤균상과 금새록의 엇갈린 시선이 관심을 모은다.

또 다른 2인 포스터에는 아수라장으로 변한 교실 한가운데 마치 시간이 멈춘 듯 얼어붙은 윤균상과 금새록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윤균상과 금새록이 있는 곳만 태풍의 눈이 된 것 마냥 고요하고 적막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교실에는 있어야 할 학생들 대신 책상과 의자들이 넘어진 채 나뒹굴고 있다. 이는 의문의 살인사건으로 아수라장이 된 교실의 모습을 연출한다. 

한편,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는 ‘구해줘2’ 후속으로 오는 7월 1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