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Dole)코리아 ‘푸루푸루구미’, 출시 5개월 만에 ‘130만봉 판매’ 비결은?
돌(Dole)코리아 ‘푸루푸루구미’, 출시 5개월 만에 ‘130만봉 판매’ 비결은?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6.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돌코리아 제공)
(사진=돌코리아 제공)

세계적 청과브랜드 돌(Dole)코리아의 ‘푸루푸루구미’가 출시 5개월 만에 130만 개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돌(Dole)코리아가 지난 1월에 출시한 ‘푸루푸루구미’ 4종은 젤리 안에 상큼 달콤한 과즙을 담은 것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과 상큼 달콤한 맛으로 꾸준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푸루푸루구미’는 출시 지난 5월까지 약 130만 봉 이상이 판매됐으며, 이를 계산했을 때 1분당 약 7봉, 하루에 9630봉 이상이 판매된 셈이다.

이번 제품은 한입에 쏙 들어가는 동글동글한 모양의 젤리에 돌(Dole)사가 엄선한 과일의 과즙을 센터인(center-in) 방식으로 가득 담아 한 입 베어 물면 입안 가득 퍼지는 과일의 풍미를 한껏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젤리 부분에는 콜라겐을 함유해 한층 더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인기의 비결 중 하나로 꼽힌다.

또 평균기온이 상승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된 초여름 무더위 등 시기적인 이슈도 인기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진다. 불쾌지수가 증가하는 여름철, 실내에서 간편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젤리는 스트레스 해소와 졸음을 예방하는 씹는 간식으로 많은 사람의 호응을 얻었다.

돌코리아의 ‘푸루푸루구미’는 바나나, 멜론 등 과일 젤리로 쉽게 접하기 어려운 독특한 맛을 바탕으로 화려한 색감까지 갖춰 SNS상에서 많은 인증이 이어지고 있다. SNS상에서는 ‘역시 믿고 먹는 과일가게 젤리’, ‘인싸젤리’ 등으로 불리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돌 가공식품 관계자는 “ ‘푸루푸루구미’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더운 여름철 사무실이나 학교에서 간편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고자 하는 2030세대들의 취향을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며 “돌(Dole)코리아는 소비자들의 이러한 니즈를 적절히 활용해 앞으로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