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 역할, 이번 기회 아니면 언제 할까 싶더라”
‘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 역할, 이번 기회 아니면 언제 할까 싶더라”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2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나랏말싸미’의 송강호가 세종대왕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송강호, 박해일과 조철현 감독이 참석했다.

‘나랏말싸미’는 문자와 지식을 권력으로 독점했던 시대 모든 신하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훈민정음을 창제했던 세종의 마지막 8년을 담은 영화다.

송강호는 세종대왕을 연기한 것에 대해 “영조 대왕 이후 또다시 왕을 연기하게 됐다. 특히 세종대왕을 연기한다는 것이 부담도 됐지만, 이런 기회에 안 하면 언제 해보겠나 싶은 마음도 들었다”라고 남다른 감회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세종대왕의 업적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인간적인 고뇌와 왕으로서 외로움을 심도 깊게 접하고, 만나지는 못했던 것 같다. 이번 영화를 통해 그런 것들을 새삼 느꼈고, 그런 부분이 매력적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했다.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