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터닝포인트 주려 했다”…청하, ‘스내핑’ 드러난 ‘성장’과 ‘변화’
[현장에서] “터닝포인트 주려 했다”…청하, ‘스내핑’ 드러난 ‘성장’과 ‘변화’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6.2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가수 청하가 새로운 모습으로 컴백했다.  ‘벌써 12시’와는 상반된 느낌의 곡으로 ‘성장’과 ‘변신’을 드러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1월 ‘벌써 12시’ 발표 이후 약 6개월 만에 돌아온 청하는 “그동안 해외에 계시는 팬 분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중간에 예능 촬영도 하고 라디오도 진행하면서 팬들과 최대한 소통을 하려고 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컴백 소감에 대해 “언제 이렇게 네 번째 앨범까지 왔나 하는 생각이 든다. 새로 태어나는 것 같기도 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이 순간을 기다렸다”고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청하의 이번 앨범 주제는 변화와 성장이다. ‘플러리싱’ 단어가 지닌 사전적 의미의 자신감과 현재에 계속 수렴하려는 이면의 불안함 및 두려움까지 청하 내면에 존재하는 여러 감정을 표현한다.

청하는 “불안한 마음은 항상 있는 거 같다. 그런데 불안한 느낌보다 긴장된다는 느낌이 좀 더 맞는 표현인 것 같다. 내가 항상 긴장을 하면서 활동을 한다. 예능을 두려워하는 이유도 긴장해 있어서 재미있게 하지 못하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 때문에 내 모습을 다 담지 못할까 하는 불안함이 있다”고 털어놨다.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이어 “엘범에는 활동하면서 점점 성장해 나가겠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자신감을 얻고 네가 표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라’라는 것이다. 노래를 들으면서 나도 성장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타이틀곡은 ‘스내핑’이다. 이별 후 지친 마음을 떨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곡이다. 청하는 타이틀곡이 처음 나왔을 때 주변 반응에 대해 “댄서 분들은 이전에 나온 곡들도 좋았지만 지금 곡이 가장 좋다는 반응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매니저는 역시 매니저라서 그런지 처음 노래 듣고 음이 너무 높아서 내가 목이 상하면 어떡하나 걱정하더라. 그래도 나머지 스태프 분들과 으쌰으쌰 준비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특히 청하는 강렬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 콘셉트를 강조했다. 그전에 선보였던 앨범과는 또 다른 느낌의 곡이다.

청하는 “이번에는 조금 다르게 구성해보고 싶었다. 벌써 12시’ 이후로 터닝포인트를 줬다. 좀 더 성장한 듯한 기분을 들게 하고 싶었다”며 “너무 상큼한 느낌으로 가면 변화된 느낌보다 ‘원래 청하가 하던 느낌이다’라는 말이 나올까봐 다른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또 인터뷰에서 항상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은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을 했기 때문에 이번에 터닝 포인트를 주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 이름 뒤에 물음표가 붙었으면 좋겠다. 이번에는 어떤 느낌으로 나올까하는 궁금증이 들게 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은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