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배종옥 “윤찬경의 카리스마, 매력적”
‘60일, 지정생존자’ 배종옥 “윤찬경의 카리스마, 매력적”
  • 유명준 기자
  • 승인 2019.06.2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야당 대표 역으로 출연하는 배종옥이 캐릭터에 대해 극찬했다.

뛰어난 정치적 수완을 가진, 정치 9단 야당 대표 윤찬경 역을 연기하는 배종옥은 제작진을 통해 “윤찬경은 아주 강력한 파워를 지닌 여자다. 협박과 협상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정치 세계에서 여성 선두주자로 존재하는 인물이다. 이러한 카리스마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에 대해서는 “작품 자체가 아주 흥미진진했다. 국회의사당이 폭발했다는 설정 하나만으로도 그 후에 무슨 일이 일어날까 하는 기대와 의문이 많이 생기는 작품이었다. 시청자의 마음으로 긴장감 있게 대본을 읽었다”며 “대본을 읽는 내내 각각의 캐릭터가 가진 색다른 묘미를 보는 재미가 있었다. 다양한 캐릭터를 보는 즐거움과 함께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예측 불가의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배종옥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 이후 혼란스런 상황 속에서 수많은 캐릭터들이 바쁘게 움직이는데, 그 안에서 과연 폭탄 테러의 배후가 누구일까를 염두에 두고 보면 훨씬 재미있을 것이다”라는 관전 포인트를 전하면서 “첫 방송이 딱 일주일 남았다.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를 시작으로 매 순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니 다가올 첫 방송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7월 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유명준 기자 neocross@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