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제기…정마담 또 거론
‘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제기…정마담 또 거론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의 2차 성접대 의혹이 불거졌다.

MBC ‘스트레이트’는 23일 예고편을 통해 양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된 2차 폭로를 예고했다.

예고편에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에 대한 접대가 일명 정마담이라고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의 업소에서 이뤄졌다는 내용의 폭로가 담겼다.

또한 강남의 한 한정식 식당에서 태국인 재력가 밥과 조 로우에 대한 접대가 있었고, 그로부터 한 달 뒤 양현석이 주선하고 조 로우가 초대한  정 마담 일행 10여 명의 유럽 출장이 있었다고 했다. 제보자는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사람들 단체로 가서 쇼핑을 엄청 많이 그 사람(조 로우)이 해줬다는 식으로 유명했다”고 했다.

‘스트레이트’는 지난달 27일 양 전 대표와 가수 싸이 등이 2014년 조 로우를 포함한 동남아시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보도했다.

양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 2탄이 담긴 ‘스트레이트’는 24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