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측 “비행기 지각 탑승? 서류 문제로 지연”
세븐틴 측 “비행기 지각 탑승? 서류 문제로 지연”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6.2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 측이 비행기 지연 탑승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1일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오키나와 공항에서 제 시간에 수속을 마쳤지만 항공사 측에서 갑자기 서류를 작성하라고 해서 불가피한 상황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세븐틴 때문에 1시간 가까이 연착됐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30분 정도 기상 악화로 지연된 게 있었다”며 “제 시간에 수속을 마쳤는데도 그런 상황이 생겨 승객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전하고 싶다. 오해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세븐틴은 지난 17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공연을 마치고 나하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 과정에서 세븐틴의 지각으로 비행기가 1시간 가까이 연착됐다는 글이 온라인에서 퍼졌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